할인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욥 , 까닭을 묻다

이해할 수 없는 현실에서 만난 하나님

정가 17,000
판매가 15,300(10% 할인)
포인트적립 850

배송정보 배송비 무료배송

출고예정일

(평일 기준) 주문일로부터 3일이내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해외배송 가능

수량 닫기 버튼 15,300
총 수량 0 총 할인 0 총 금액 0
브랜드 두란노화살표
저자 김기현  화살표
출간일 2022-02-23
ISBN 9788953141667
쪽수 324
크기 140 * 210

상세정보







책 소개____________________


고통의 밤을 지나는
모든 사람을 위한 욥기


“욥기는 욥 한 사람의 이야기가 아니라
우리 모두의 이야기다.
우리는 모두 또 한 명의 욥이고, 욥들이다.”


《욥, 까닭을 묻다》는 로고스교회 김기현 목사가 신학자의 눈과 작가의 상상력, 목회자의 마음으로 쓴 욥기 묵상이다. 무엇보다 이 책은 저자가 개인적인 고난 앞에서 욥기를 읽으며 오래 씨름하고 사색한 결과물이다. 욥기 덕분에 자신의 고난을 통과할 수 있었다고 말하는 저자는, 욥기와 고난의 현실을 살아가는 독자들의 삶을 연결해 놓고 고난의 의미를 해석한다. 또한 욥기의 핵심을 ‘까닭 없는 믿음’으로 설명하면서 ‘어떤 조건이나 보상 없이도, 때로는 고난을 당할 때라도 하나님을 변함없이 신뢰할 수 있는가’라는 질문의 답을 독자 스스로 찾아가게 한다.
저자는 욥이 끊임없이 어떤 이야기를 살아낼 것인지 선택의 갈림길에 서 있다고 말한다. 까닭 없어도 하나님을 믿는 것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 주는 삶과 까닭이 있어서 하나님을 믿는 기복적 삶이다. 선택의 갈림길에서 욥은 친구들처럼 섣불리 답을 내리기 보다, 하나님께 자신의 심정을 토로하고 끈질기게 묻는다. 그리고 그 누구도 아닌 하나님께 질문을 던진 욥은 마침내 하나님께 답을 얻는다. 저자는 욥기 1장부터 42장까지 욥이 이해할 수 없는 현실에서 하나님을 더 깊이 알게 되는 과정을 자신의 경험을 연결시켜서 성경은 물론이고, 신학과 인문학을 더해 풀어 간다.
저자는 이 책을 읽게 될 독자들에게 말한다. “옛날 욥이라는 한 사람이 살고 있었다”로 시작되는 욥기는 곧 나의 이야기요, 고난을 통과하는 모든 이들의 이야기”라고. 그러니 고난의 터널을 서둘러 빠져나가려 하기보다 욥기 42장까지 이르는 길을 천천히 통과해서 마침내 욥기의 결론처럼 “욥은 하나님을 더 깊이 신뢰하게 되었다”가 나와 당신의 이야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독자의 needs________________
- 욥기를 묵상하며 고난받는 현실을 해석할 수 있다.
- 욥기의 주제를 내 삶과 연결시켜 묵상할 수 있다.
- 성경적 관점과 신학 및 인문학적 통찰을 바탕으로 욥기를 읽을 수 있다.
- 욥기가 던지는 질문을 나의 삶에 연결시키고 답을 찾아갈 수 있다.


타깃 독자___________________
- 욥기를 내 삶과 연결시켜 읽고 싶은 그리스도인
- 욥기를 신학적 통찰로 더 깊게 읽고 싶은 그리스도인
- 욥기를 설교하는 신학생, 목회자, 평신도 리더
- 고난에 대해 질문하며 바른 신학적 해석을 원하는 이들





서문에서_____________________
인생은 고통이다. 산다는 것은 고난받는다는 말과 같다. 누구도 예외가 없다. 하나님의 아들이신 예수 그리스도도 십자가를 통과하지 않으면 안 되었으니, 뉘라서 고난 없는 삶을 상상하랴. 해서, 고난 없는 인생 없다. 삶이 있는 곳에는 고난이 있다. 사는 내내 고난은 그림자처럼 나와 동행한다. 하여, 욥기는 내 고난의 동반자다. 게다가 팬데믹으로 우리의 고난은 중첩되었다. 이전에는 사람의 수만큼 다양한 고난의 이유가 있었다면, 지금은 모든 사람이 서로 다른 이유로, 그리고 같은 이유로 고통을 겪는다. 모든 사람이 고난을 받는다는 점에서 하나라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전 인류는 고통에 관한 한, 한 가족이 되었다. 우리 모두에게는 욥기가 필요하다. (…) 욥기는 욥 한 사람의 이야기가 아니라 우리 모두의 이야기다. 우리는 모두 또 한 명의 욥이고, 욥들이다. 부디 욥처럼 고난받고, 욥처럼 고난을 통과하고, 욥처럼 하나님을 다시 만나기를. 그리하여 욥의 결말처럼 행복하기를 바란다.


본문에서_____________________
나는 질문을 바꾸고자 한다. 누가 욥인가? ‘욥은 누구인가’보다 ‘누가 욥인가’를 묻는 것이 성경을 더 잘 읽게 한다. 욥기가 우리 모두와 바로 나의 이야기, 나를 위한 이야기임을 알게 되니까 말이다. 어느 시대에나 욥은 있다. 지금도 무고히 고난받는 욥은 생겨나고 있고, 앞으로도 무수히 생겨날 것이다. 나는 욥이고, 욥은 나다. 욥기가 없다면, 내 고난의 이야기를 해석하고 규명할 도리가 없다. 욥기가 없다면, 내 고난의 이야기가 다다를 종말을 결코 알지 못한다. 그러므로 내가 욥처럼 고난받을 수밖에 없다면, 욥처럼 고난을 통과해야 하리라. 욥은 나다! 내가 욥이다! _20-21p


욥기의 주제는 ‘까닭 없이 믿을 수 있느냐’이다. 어떤 가정이나 조건, 보상 없이도 한번 믿기로 한 하나님을 변함없이 신뢰할 수 있느냐는 말이다. 그 믿음의 신실성 여부를 테스트하는 리트머스 시험지가 다름 아닌 고난이었다. 고난의 수렁 속으로 깊이 떼밀어 보면, 그가 어떤 사람인지, 어떤 믿음을 가졌는지 단박에 안다. 사람의 바닥이 보인다. 고난의 한가운데 처박혀도 하나님의 선하심을 확신하고 인내할 수 있는지 드러난다. _36p


“모태에서 빈손으로 태어났으니, 죽을 때에도 빈손으로 돌아갈 것입니다. 주신 분도 주님이시요, 가져가신 분도 주님이시니, 주님의 이름을 찬양할 뿐입니다”(1:21). 과연 나는 욥처럼 고백할 수 있는가? 우리가 욥처럼 말할 수 있느냐를 따져 묻기 전에 한 가지 전제된 것이 있다. 바로 하나님의 믿음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를 믿어 주시는 하나님의 믿음,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를 소망하시는 하나님의 소망,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를 사랑하시는 하나님의 사랑! 아무 까닭 없이 당신의 아들마저 십자가에 기꺼이 내어 주시는 사랑으로 사랑하신 하나님, 그 하나님이 있기에 하나님을 향한 까닭 없는 신실한 믿음이 가능한 것이다. 그러니까 하나님의 신실함이 욥의 신실함의 토대다. 단언컨대, 하나님의 의로움이 없이는 욥의 의로움도 없다. _40-41p


빌닷의 신학에는 은혜가 없다. 빌닷의 하나님은 자유도 없고 은총도 없다. 이것이 빌닷의 죄다. 가장 애용되는 신학이 하나님을 가장 오용하고 있다는 서글픈 사실이다. 그래서 우리에게는 욥이 필요하다! 우리에게 자유를 주시고 은혜를 베푸시는 하나님이 필요하다! 그것이 고난받는 자에게 남은 단 하나의 희망이고, 고난을 견디고 이길 힘의 원천이다. _114p


욥은 묘한 말을 한다. 하나님이 어둠 가운데서 일하 신다는 것이다(12:22, 25). 한편으로 하나님이 우리를 길 없는 길, 빛 없는 어둠으로 몰아넣으신다고 한다. 그것도 하나님이 하시는 일이라는 것이다. 즉, 친구들은 세상이 정확한 인과율이나 예외 없는 인과응보의 원칙대로 작동하는 것처럼 말하지만, 욥은 하나님이 측정도 예측도 불가한 방식으로 일하신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그것을 하나님의 ‘신비’이자 ‘깊음’이라고 명명한다. _150p


숨어 계신 하나님, 정면이 아니라 이면의 하나님을 보았던 욥은 그리스도 이전에 가장 크게 버림받았다. 그랬기에 누구보다도 고통스럽게 하나님의 전면과 전모를 알아 간다. 기도에 응답하시지 않는 하나님에 절망하고 분통을 터뜨리면서도, 끝끝내 기도하는 욥은 하나님과 가장 가깝다. 그런 방식으로 하나님과 가까워진다는 것이 두렵기도 하지만, 욥과 그리스도처럼 그런 길이 아니고는 하나님께 나아갈 수 없다는 진실을 외면할 수 없기에 우리도 고통스럽게 끝끝내 기도한다. _168-169p


한 사람의 고난이 끝나 가고 있는지 아닌지 판별하는 방법이 하나 있다. 나만 아프다고, 왜 나에게만 이런 고난이 있느냐고 소리치고 있다면, 아직 끝은 멀었다. 하지만 저마다의 사연과 상처로 몸부림치는 사람들, 나와 비슷한 처지의 사람들이 보인다면, 바로 그때가 고통의 연대기가 끝나는 시점이다. ‘왜 나만 고난을 겪느냐’고 대들던 욥은 ‘왜 저 사람도 저런 고난을 겪느냐’고 묻는다. 그리고 그들에게 손 내밀려고 한다. 이제 그에게 고난의 끝은 머지않았다. _208-209p


하나님은 한편 우리가 묻는 말에 고분고분하게, 성실하게 대답하신다. 그러나 어린 예수님이 그러셨듯이, 듣기도 하고 대답도 하시지만 되묻기도 하신다(눅 2:46). 욥에게 물으셨듯이 내게도 물으신다. “너는 누구냐? 너는 무엇을 하고 있느냐?” 그렇다 .나는 내 물음에 대한 답이다. 욥은 물었던 모든 질문에 대한 대답이 되라는 의무를 하나님으로부터 받았고, 질문한 자였기에 그 자신이 대답해야 할 책임이 있다. 욥은 질문했기에 대답도 할 수 있다. 욥이 대답이다. 대답이어야 한다. 대답이 되라고 부르셨다. 고난에 관한 물음의 해답은 바로 나다! _258-259p


욥은 절친들에게 복수하지 않고 용서함으로써, 과거에 매인 삶이 아니라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 위대한 힘을 얻게 되었다. 그리고 그는 하나님이 설계하신 인간 본연의 모습으로 부르심에 합당한 삶을 살게 되었다. 그것은 바로 중보자의 모습이다. 욥은 친구들을 용서하여 주시도록 하나님께 기도한다(42:9). 건성으로, 마음도 없이 시늉만 한 것이 아니라 진심을 다해 기도드렸다. _306p


십자가는 인간의 죄에 대한 징벌이자 하나님 스스로 책임지신 행위다. 인간 스스로 해결할 수 없는 죄를 정의의 이름으로 심판하는 것, 이런 해결책은 뫼비우스의 띠가 되고 만다. 순환 고리를 깨는 일은 인간에게 주어지지 않았다. 하나님만이 십자가를 지심으로써 우리에게 구원의 길이 열린다. 십자가는 인간에 대한 심판인 동시에 인간에 대한 하나님의 사랑이다. 인간의 죄에 대한 하나님의 책임적 행동이며, 인간의 고난에 대한 대속적 사랑이다. 하나님은, 그리스도 이전의 그리스도인 욥에게 물질적 배상을 하심으로써 십자가의 실루엣을 엿보게 하셨다. _313p









목차




서문


1부 욥, 하늘 향해 탄식하다
01 욥은 누구이고, 누가 욥인가?  1:1-5
02 사탄, 그들과 함께 서 있는 우리  1:6-12
03 어찌 까닭 없이 믿으리까?  1:9-12
04 대본 없는 인생  1:13-22, 2:1-8
05 욥의 아내, 나의 아내  2:9-10
06 차라리 태어나지나 말 것을  3:1-26


2부 욥, 하나님께 묻고 따지다
07 죄 없는 사람이 망하더냐?  4:1-5:27
08 내 말이 거칠었던 것은  6:1-30
09 인생이 땅 위에서 산다는 것  7:1-21
10 옛 세대에게 물어보아라  8:1-22
11 하나님은 의로우신가?  9:1-35
12 왜 나를 죄인 취급하십니까?  10:1-22
13 네가 흠이 없다고 우기지만  11:1-20
14 하나님을 변호하겠다고, 네가?  12:1-13:19


3부 욥, 하나님을 기다리다
15 기도하는 사람vs. 기도하지 않는 사람  13:20-14:22
16 하도 울어서  15:1-17:16 1
17 내 말이 책에 쓰였으면  18:1-19:29
18 어찌하여 악인이 잘 사는가?  20:1-21:34
19 어찌하여 그들이 고난받는가?  22:1-24:25
20 하나님의 눈으로 바라보라  25:1-28:28
21 네 삶을 이야기하라  29:1-31:40
22 고통은 위대한 스승  32:1-37:24


4부 고난받는 욥들이여, 대답하라
23 고난에 답하는 자  38:1-3
24 네가 아마도 알리라  38:4-39:30
25 맹목적 복종을 거부하라  40:1-5
26 어여쁜 나의 리워야단  40:6-41:34
27 욥이 너희를 용서하면  42:1-9
28 오래오래 살다가  42:10-17 


주 (註)



추천의 글



김기현 소개

이사야 50:4의 학자이자 제자, 작가이자 목사로서 말과 글로 주님과 교회와 이웃을 섬기는 비전을 품고 있다. 그리스도인의 믿음과 물음을 성경적 관점과 신학적 통찰 그리고 역사적 현실과 교직하여 찬찬히 짚어 주는, 이해를 추구하는 신앙으로 세상과 소통하는 통로가 되기를 원한다. 그래서 그의 글쓰기는 획일적인 단 하나의 정답을 강요하지 않고, 자기 고백인 동시에 상호 대화를 지향한다. 기독교 세계관, 평화주의, 우리 당대의 질문과 도전에 대해 복음을 증언하는 변증, 성경 이야기를 오늘 우리의 이야기로 풀어내는 글쓰기에 매진하고 있다.
한국외국어대학교를 졸업하고 침례신학대학교에서 기독교철학과 현대 영미신학을 전공하여 박사학위(Ph.D.)를 받았다. 현재 로고스서원 대표이자 로고스교회 담임목사이다. 가족으로는 아내 이선숙과 아들 희림, 딸 서은이 있다. 지은 책으로는 『모든 사람을 위한 성경 묵상법』, 『글쓰는 그리스도인』(이상 성서유니온), 『욥, 까닭을 묻다』(두란노), 『곤고한 날에는 생각하라』(죠이선교회), 『불완전한 삶에게 말을 걸다』(예수전도단), 『하박국, 고통을 노래하다』(복있는사람), 『그런 하나님을 어떻게 믿어요?』(SFC출판부), 『가룟 유다 딜레마』(IVP) 등이 있다.


김기현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

더보기 펼쳐보기

함께 구매한 상품

배송안내

두란노몰 배송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 음반, 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1만원 미만일 경우 2,500원, 1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 (02-2078-5776~7)
거래처배송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안내

교환/반품 신청 기간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3개월 이내,
또는 그 사실을 알게된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교환/반품 배송비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해당 상품의 회수 비용은 무료이나,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왕복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제품 검수과정에서 사유가 일치하지 않을 경우, 거부 또는 반품으로 진행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발생되는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 불가 사유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7일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3개월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불가합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반품이 안 될 수 있으니 해당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