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인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교회론

정가 19,000
판매가 17,100(10% 할인)
포인트적립 950

배송정보 배송비 무료배송

출고예정일

(평일 기준) 주문일로부터 2일이내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해외배송 가능

수량 닫기 버튼 17,100
총 수량 1 총 할인 1900 총 금액 17,100
브랜드 누가출판사화살표
저자 오진철  화살표
출간일 2020-11-10
ISBN 9791185677521
쪽수 252
크기 152*225

상세정보

이 책 “교회론” 은 한국 침례교회의 교리를 정립하고자 집필된 책이다.


이 책을 침례교 신앙을 가르쳐 준 믿음의 스승들과 그 교회를 지키는 이 땅의 동역자들께 바칩니다.


이 책은 한국침례교회의 교리를 정립하고자 집필된 책이다. 목회자들이 침례교의 교회에 대한 교리를 정확하게 이해하여 목회현장에서 성경적 교회론을 가르치도록 기획하였다. 그래서 각장의 주제들마다 설교나 강의의 형태로 사용할 수 있도록 구조를 형성하였고 이론적 배경이 되는 성경본문들을 준비하였다.


오늘날 한국교회의 위기는 믿음과 행함을 분리한 것에 그 신학적, 목회적 위기가 있다. 실상 마틴 루터가 오직 믿음을 이야기했을 때에도 이 믿음은 그에 뒤따르는 행동을 요구하고 있었다. 저자는 이 책에서 오늘날의 한국교회는 과연 복음의 선교적 사명을 감당하고 계속해서 하나님께서 사용하시는 믿음의 공동체가 될 수 있는가를 진지하게 질문하고 그 해결책을 제시한다.

이 책은 흔들리는 교회의 정체성의 위기 속에서 하나님의 말씀에 바탕을 둔 한국침례교회에 성령의 새로운 바람을 불어오게 할 것이다.


본문 중에서
변화하지 않는 교회는 죽어 있거나 병들어 있는 것이다. 교회는 끊임없이 현재의 자신의 모습을 돌아보고 반성하여 새로운 모습으로 변화될 때 그 생명력을 유지할 수 있다. 마치 예수 믿고 거듭난 영혼이 날마다 자라가야 하듯이 성장을 멈추면 교회는 죽은 몸과 다름이 없다.


목차


추천의 글



오진철 소개

경력
현 사랑동산교회 담임목사
현 한국침례신학대학교 겸임교수
전 서울침례교회 담임목사
전 서울기독대학교 교수

학력
한국침례신학대학교 (Th.B.)
연세대학교 연합신학대학원 (Th.M.)
Boston University (S.T.M.)
Claremont School of Theology (M.A.)
Claremont School of Theology (Ph.D.)


오진철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

더보기 펼쳐보기

배송안내

두란노몰 배송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 음반, 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1만원 미만일 경우 2,500원, 1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 (02-2078-5776~7)
거래처배송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안내

교환/반품 신청 기간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3개월 이내,
또는 그 사실을 알게된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교환/반품 배송비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해당 상품의 회수 비용은 무료이나,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왕복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제품 검수과정에서 사유가 일치하지 않을 경우, 거부 또는 반품으로 진행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발생되는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 불가 사유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7일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3개월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불가합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반품이 안 될 수 있으니 해당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