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서 속 성 심리
할인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성서 속 성 심리

에덴에서 예수 시대까지

정가 17,000
판매가 15,300(10% 할인)
포인트적립 0

배송정보 배송비 무료배송

출고예정일

(평일 기준) 주문일로부터 2일이내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해외배송 가능

수량 닫기 버튼 15,300
총 수량 1 총 할인 1700 총 금액 15,300
브랜드 도서출판샘솟는기쁨화살표
저자 조누가   화살표
출간일 2021-06-07
ISBN 9791189303471
쪽수 252
크기 153*225

상세정보

성서는 왜 불편한 진실을 말할까?
구원의 접촉점을 제공하는 에덴에서 예수 시대까지 이데올로기
인물과 사건으로 성서를 꿰뚫어 보는 성 심리!


인간의 성(性)은 축복인가 금기된 소비인가!
조르주 바타유, 칼 구스타프 융, 장 보드리아르, 에릭 프롬 등 통찰력 있는 작가 또는 학자들이 이론뿐만 아니라 풍자와 은유로서 성을 말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저자는 성과 관련된 사회적, 인류학적, 심리적, 생태학적 관점들을 함께 다루고 있다. 성은 인간 정체성의 본질이며, 성은 풍성하게 나눌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성은 사랑과 소망과 믿음이자 유혹과 욕망과 판타지라는 중의적 해석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편견과 오해로 성을 금기시 하여 공론화 하지 못한다면 오늘의 사회문화 현실을 바로 볼 수 없다. 저자는 에덴에서 예수 시대까지의 성 관련 주제들을 축복과 선물의 관점으로 안내한다.


성서 이해를 깊게 하는 성 심리학, 인물과 사건으로 풀어쓰다!
성서는 거룩한 책이라는 뜻, 그러나 ‘거룩’만 말하지 않는다. 죄인의 역사가 허다하고 성범죄가 자주 등장한다. 계명 중에 ‘살인하지 말라’ ‘간음하지 말라’가 이를 반증한다. 성서는 죽음과 성의 문제를 결코 풍자하거나 희화화하지 않으며 그 실상을 직면하게 한다. 불편한 진실이다. 왜 그랬을까? 성은 인간 창조의 목적대로 사용되지 않는다면 갖가지 문제를 만든다는 경종이자 교훈이다. 이 책은 성서에 대한 편견, 성에 대한 편견을 교정하고, 인간 이해와 성서 이해에 더 깊이 다가가고 성찰하게 한다.


☞ 선정 및 수상내역
★오늘의 작가상, 기독교문화상, 이상문학상 수상 작가★


상세이미지

성서 속 성 심리 도서 상세이미지


책 속으로


ㆍ 성서의 인물과 사건들을 통해 성 심리를 살펴봄으로써 인간 이해와 성서 이해를 좀더 깊게 하고 우리 자신과 현대 사회를 성찰하고자 한다. 그리고 알게 모르게 성서에 대한 편견과 성에 대한 편견을 가지고 있었던 점을 돌아보고 교정하고자 한다. - 저자의 말 1 중에서


ㆍ 내가 작품 활동하는 가운데 나에 대한 두 가지 상반된 견해들이 있는 것을 보게 된다. 종교적인 문제를 다루는 작가, 성의 문제에 천착하는 작가. 이 두 가지 사이에서 혼돈을 느끼는 분들도 있는 것 같다. 그런데 사실은 내가 기독교라는 종교를 택하게 된 계기가 성적인 갈등과 긴밀하게 연관되어 있다. 「로마서」 7장의 바울의 갈등을 나는 처음에는 전적으로 성적인 갈등으로 이해했다. - 저자의 말 2 중에서


ㆍ 그런데 「창세기」 1장이 성(性)의 창조를 선언하고 있다는 사실에 대해서는 별로 주목하지 못한다. 특히 공허가 충만으로 변화하는 과정에서 성(性)이 큰 역할을 감당하고 있다. 하나님은 식물의 성을 먼저 창조했다. -19쪽 중에서


ㆍ 에리히 프롬(Erich Fromm)은 신(神)의 발전 단계를 말하면서, 초기의 신은 모성의 신이고, 그 다음 단계는 부성의 신(여호와)이며, 그 다음 단계는 모성과 부성이 합해진 신이라고 했다. 다시 말해 남성과 여성이 합해진 신이 더욱 발전된 신의 형태라고 하면서 그 모형을 예수에게서 찾았다. - 23쪽 중에서


ㆍ 성서에 기록된 숫자를 그대로 믿든, 다른 식으로 해석해서 받아들이든 숫자 그 자체는 큰 의미가 없는 셈이다. 그 계보는 연대기라기보다 구속사(救贖史)의 맥락을 보여주고 있는 기록이기 때문이다. -32쪽 중에서


ㆍ 술에 취해 벌거벗는 것도 수치로 여기지 않는 현상은 에덴으로 돌아가고 싶은 무의식의 발로라고도 할 수 있다. 벌거벗고도 부끄러워하지 않는 상태가 ‘에덴’이라고 하면서 막상 그 에덴으로 돌아가려고 하면 여러가지 사회적 금기가 작용한다. 그런 모순이 타락의 징표인 셈이다. -37쪽 중에서


ㆍ ‘상관하리라’에 해당하는 히브리어 ‘야다’는 원래는 ‘알다, 깨닫다’는 뜻이지만 남녀 교합을 의미하는 데 자주 사용된다. ‘아담이 그의 아내 하와와 동침하매’ 할 때의 동침에 해당하는 히브리어도 야다이다. -49쪽 중에서


ㆍ 합환채라는 말은 「창세기」에서 다섯 번 나오고 「아가」에서 또 한 번 나온다.「아가」의 내용은 아무리 신학적인 해석을 가한다 하더라도 에로티즘을 떨쳐 버리기는 힘들다. -72쪽 중에서


ㆍ 이방 문화와 종교의 영향으로 이스라엘에도 신성매춘이 들어왔으나 요시아 왕의 종교 개혁 이후에는 거의 사라졌다. 하지만 여성이 신전 밖에서 매춘으로 돈을 벌어 신전에 바치는 사원매춘은 근절되지 않았다. -88쪽 중에서


ㆍ “또 간음하지 말라 하였다는 것을 너희가 들었으나 나는 너희에게 이르노니 음욕을 품고 여자를 보는 자마다 마음에 이미 간음하였느니라”(마 5:27-28) 예수는 십계명 중 제7계명과 제10계명을 하나의 범주로 묶은 셈이다. -100쪽 중에서


ㆍ 이보다 더 애틋한 에로티즘도 따로 없다. 「룻기」를 가리켜 독일의 문호 괴테는 ‘이 세상에서 가장 사랑스럽고 완전한 작품’이라고 평했다. -123쪽 중에서


ㆍ 그러자 나단이 엄숙한 목소리로 말했다. “당신이 그 사람이라”(삼하 12:7) 여기서 다윗이 그 부자에 대하여 그렇게 화를 낸 것은 프로이트가 말한 투사 작용(projection)의 일종이라 할 수 있다. -131쪽 중에서


ㆍ 솔로몬은 여호와의 축복을 너무 많이 받았기 때문에 방자해져서 수많은 이방 여자와 놀아났는지도 모른다. 결국 받은 복들이 ‘축복이라는 이름의 저주’가 된 셈이다. -148쪽 중에서


ㆍ 나다니엘 호손(Nathaniel Hawthorne)의 소설 『주홍글씨』의 여주인공 헤스터와 간통했던 딤스데일 목사는 간음을 뜻하는 ‘A’ 자가 실제로 가슴판에 새겨지기도 했다. -164쪽 중에서


ㆍ 인간이 개인으로나 집단으로 지을 수 있는 죄에 대해 가장 광범위하게 비판하고 통렬하게 책망한 선지자를 들라면 이사야 선지자를 꼽을 수 있다. -181쪽 중에서

목차


추천사 4
저자의 말 11


PART 1 에덴 | 한 몸을 이룰지니
01. 한 몸을 이루는 욕망, 축복인가 19
02. 부정과 긍정, 저주와 축복 사이 24
03. 아담의 800세 성생활이 궁금하다 29
04. 노아의 수치심은 타락의 결과? 34


PART 2 족장 시대 ① | 우리가 그들을 상관하리라
05. 아리따운 여인은 황홀한 위험이다 43
06. 여자와 하듯 남자와 동침하지 말라? 48
07. 왜 수치스런 사실까지 기록했는가 55
08. 모하메드가 하필 ‘여자 네 명’이라고 한 이유 60


PART 3 족장 시대 ② | 우리야의 아내가 솔로몬을 낳고
09. 내 아들의 합환채로 당신을 샀노라 69
10. 강간에 대한 편견 74
11. 남자 92퍼센트, 여자 62퍼센트가 자위? 79
12. 매춘부로 변장한 며느리 86
13. 유혹은 함정이요 늪이다 91


PART 4 사사 시대 | 네 이웃의 아내를 탐하지 말라
14. 레위기의 성범죄 규정 99
15. 처녀성의 상실은 곧 죽음을 의미했다 104
16. 여자에게 약한 삼손 콤플렉스 109
17. 강간당한 첩의 시신을 열두 조각으로 114
18. 이보다 더 애틋한 에로티즘은 없다 119


PART 5 왕조 시대 ① | 당신이 그 사람이라
19. 죽을 각오로 다윗의 죄를 폭로한 나단 127
20. 암논의 심리, 에난티오드로미 현상 132
21. 몸 난로가 된 수넴 여자 137
22. 솔로몬의 섹슈얼 익조티시즘 144


PART 6 왕조 시대 ② | 수치스러운 흔적이 대신하며
23. 에스더가 왕후로 간택되다 151
24. 색(色)에 대한 경계 156
25. 은밀히 행해도 마음에 흔적을 남기는 법 162
26. 배꼽은 포도주를 가득 부은 둥근 잔 같고 167
27. 사랑하는 사람의 신체 비유들 172
28. 사랑은 질투를 연료로 타오르는 불길 176
29. 그날에 일곱 여자가 한 남자를 붙잡고 181
30. 타락한 시대의 진정한 성자(聖者)여 186


PART 7 예수 시대 ① | 인간의 나약함을 잘 아는 예수
31. 마리아의 임신으로 고민하는 요셉 193
32. 선지자 세례 요한의 목을 가져가다니 198
33. 마리아는 과연 성생활을 했을까? 204
34. 성욕의 메커니즘, 그리고 로마서 7장 23절 209
35. 기묘한 간음의 변증법 214
36. 다시는 죄를 범하지 말라 219


PART 8 예수 시대 ② | 남녀 교합은 인간의 축복
37. 마음의 상처가 빛 가운데 드러나면 227
38. 이혼에 대한 예수의 견해 232
39. 음행은 사람을 황폐하게 만든다 238
40. 하나님이 내버려둔 나라 로마 제국 243
41. 예수가 독신자라는 기록은 어디에도 없다 248


추천의 글

김도인(목사,아트설교연구원 대표)
이 책 『성서 속 성 심리』는 성경을 다양하게 풀어내야 한다는 당위성을 주고 있다. 이 책은 하나님의 거룩함과 축복의 관점이다. 이 접근법은 ‘맞음과 틀림’이 아니라 ‘다름’으로 풀어내야 한다는 것을 말해준다. 성경을 성의 관점으로 풀어낸 저자도 위대하지만 성으로 풀어낼 수 있는 성경의 위대함이 돋보이는 책이다.


박양규(목사, 교회교육연구소 대표, 『인문학은 어떻게 성경을 만나는가』 저자)
이 책은 진짜 속마음을 나눈다. 저자는 우리를 대신하여 묻고 답을 한다. 처음엔 호기심을 따라 읽지만, 읽다 보면 두뇌 속 공감회로에 불이 붙는다. 그리고 성이란 하나님이 주신 축복이며 결국엔 구원의 손길을 경험하게 하려는 하나님의 손길임을 다시금 깨닫게 한다. _이정일 교수, 『문학은 어떻게 신앙을 더 깊게 만드는가』 저자


성은 당연한 것이고 축복임에도 불구하고 금기시하는 것이 ‘거룩’이라고 생각하는 자화상을 보게 되었다. 그런 이중성은 성의 개념을 소심하게 왜곡한다. 더 이상 성을 금기시 하여 음성적 차원에 가둘 것이 아니라 공론화 할 시기라 믿는다. 성경을 통해 성에 대한 고찰을 할 수 있도록 많은 도움을 주는 책이다.



조누가 소개


조누가 (본명 조성기)
1951년 경남 고성 출생. 서울대 법대 졸업. 장로회 신학대학원 졸업.
1971년 단편소설 <만화경>으로 동아일보 신춘문예 당선.
1985년 <라하트하헤렙>(민음사)으로 제9회 <오늘의 작가상> 수상.
1986년 장편 <야훼의 밤>(전4권, 고려원)으로 기독교 문화상 수상.
1987년 장편 <가시둥지>(민음사), 장편 <슬픈 듯이 조금 빠르게>(문학사상사) 출간.
1988년 장편 <베데스다>(고려원) 출간.
1991년 중편 <우리시대의 소설가>로 제15회 이상문학상 수상.
장편 <우리 시대의 사랑>(세계사) 출간
1992년 창작집 <통도사 가는 길>(민음사) 출간.
그동안 출간된 종교적인 장편들을 연작 형태로 모아 <에덴의 불칼>(전7권, 민음사) 출간.
1993년 장편 <욕망의 오감도>(전5권, 세계사) 출간.
1995년 창작집 <우리는 완전히 만나지 않았다>(세계사)출간.
1998년 창작집 <실직자 욥의 묵시록>
소설시 <내 영혼의 백야>(민음사) 출간.
1999년 현재, 산울교회 담임


조누가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

더보기 펼쳐보기

배송안내

두란노몰 배송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 음반, 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1만원 미만일 경우 2,500원, 1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 (02-2078-5776~7)
거래처배송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안내

교환/반품 신청 기간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3개월 이내,
또는 그 사실을 알게된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교환/반품 배송비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해당 상품의 회수 비용은 무료이나,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왕복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제품 검수과정에서 사유가 일치하지 않을 경우, 거부 또는 반품으로 진행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발생되는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 불가 사유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7일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3개월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불가합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반품이 안 될 수 있으니 해당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