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하루그만보기
할인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세월호야 아 세월호

정가 13,000
판매가 11,700(10% 할인)
포인트적립 650

배송정보 배송비 무료배송

출고예정일

(평일 기준) 주문일로부터 2일이내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해외배송 가능

수량 닫기 버튼 11,700
총 수량 1 총 할인 1300 총 금액 11,700
브랜드 기독교문서선교회(CLC)화살표
저자 손혜숙  화살표
출간일 2021-11-10
ISBN 9788934123484
쪽수 376
크기 152 * 225

상세정보



『세월호야, 아! 세월호야!』에는


희생자들과 가족들을 향한 눈물 어린 사랑과


부활하신 예수님의 믿음으로 위로하고자 하는 저자의 진심이 담겨 있다.


생명 존중의 시대적 사명이 이 땅에 열매 맺기를 바라는 소망을 찾을 수 있다.


 


본문 중에서


 


세월호 희생자 가족들이 우리에게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잊지말아 달라 부탁했다.


우리는 2014년 4월 16일 그 비극을 눈으로 보았다. 그 비극을 알고 있으며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다.


이제 글로 써서 마음에 새기고 기억하리. 세월호야, 아! 세월호야!


Families of Sewol-ho victims asked us not to forget the Sewol-ho tragedy and its victims.


April 16, 2014, we saw that tragedy. We know and vividly remember that tragedy.


And now we write it, engrave it in our heart, and will remember it. Sewol-ho, Ah! Sewol-ho!


 


청소년이 꿈을 지니고 그 꿈이 실현되는 나라 되게 하여라!


‘물질 숭배’, ‘권력 숭배’, ‘인간 생명 경시’의 지독한 병에 걸린 사회가 ‘침몰’을 부른다.


약한 자도, 가난한 자도 존중받는 사회 되게 하여라!


 


“사람이 중요해요. 사람 생명이 이 세상 무엇보다 가장 중요합니다 ….”


“사람이 가장 중요해요, 인간 생명 구조가 최우선입니다.”


사람이 가장 고귀하고 중요하다. 이 세상에 그리고 온 우주에 사람보다 더 고귀한 피조물은 없다.


‘하나님의 형상’을 지닌 인간은 한 트럭의 금이나 다이아몬드보다도 훨씬 고귀한 존재다.



목차



헌정과 감사의 글 10


프롤로그: 외치는 말 11


 


제1장 세월호가 기운다 18


▎학교에서 19


▎타이타닉(Titanic)호 23


▎인천 부두를 떠나 33


▎세월호가 기운다 42


▎침몰하는 세월호 안에서 45


▎갑판을 향하여 55


▎선실 안에서 59


▎승무원 박지원, 정현선, 사무장 양대홍 74


▎필사적인 탈출 80


 


제2장 맹골수도의 구조 작업 88


▎‘페리 나미노우에호’ 88


▎꿈속에서 92


▎선장과 선원들의 탈출 96


▎해경 팬더 511호 박훈식 경위, 김재현 경장 99


▎해경 123함정 김경일 경위, 이형래 경사 107


▎해경 123함정 박상욱 경장 110


▎해경 팬더 513호기 류규석 경장 114


▎해경 팬더 512호기 권재준 경사 119


▎전남 어업지도선 201호 박승기 항해사, 어업지도선 207호 123


▎민간 어선 피시헌터호 김현호 선장, 태선호 김준석 선장, 명인스타호 박영선 선장 128


▎청와대와 중대본. 아! 어찌 이럴수가 135


▎구조작전 살려달라는 외침들- 138


▎교사들의 구조 작업 147


▎아, 강민규 교감 선생님! 154


 


제3장 그대들 물속에서 기다리다 -침수하는 배 안에서- 166


▎늦게 도착한 구조대들- 166


▎본험 리처드함과 미국 구조선 168


▎학생 잃은 학교 자녀 잃은 부모 172


▎민간 잠수부들 176


▎구조 작업은 없다! 180


▎침몰한 배 안에서 오는 메시지‒185


▎국무총리의 방문 191


▎독도함과 탐색 구조단 194


 


제4장 그대들 물속에서 기다리다 -지연되는 구조 작업- 199


▎배 안으로 들어가라- 200


▎열리지 않는 암흑의 문 205


▎대통령의 방문 208


▎청해진해운과 세월호 212


▎선체 진입작전 시도 215


▎세월호 침몰 원인들 218


▎구조된 학생들 ‘외상후 스트레스’ 225


▎현장의 구조 작업 홍가혜 228


▎바닷물에 떠도는 육체들 234


▎공기주입 시작 237


▎선내 첫 진입 245


▎실적 가로 채기 248


▎교육부 장관의 방문 251


▎선장과 승무원 심사 254


 


제5장 한없는 눈물 흐르다 259


▎어두운 하늘에도 무지개는 뜬다 259


▎민간 잠수사 철수 262


▎잠수사 이야기 265


▎슬픔에 잠긴 대한민국 270


▎유병언과 청해진 세월호 275


▎슬픔이 눈물 되어 282


▎축제 없는 암울한 5월 285


▎노란색 리본 달기 288


▎눈물 흐르는 진도 앞바다 296


 


제6장 세월호야, 아! 세월호야! 302


▎다이빙벨 303


▎세월호 참사 여파 308


▎미국 대통령의 목련 기증 312


▎진정 구조 할 수 없었더냐? 315


▎박 대통령의 해양 경찰 해체 321


▎잠수사의 비밀서약 326


▎교장 선생님이 해직당하다 334


▎민간 잠수사의 죽음 337


▎세월호 십자가 행진 345


▎그대들 돌아오건만- 353


▎세월호야, 아! 세월호야! 358


 


에필로그(Epilogue) 370


부록: 최근 동향 373


# 문재인 대통령 특별검사 임명 373



추천의 글


손혜숙 소개

저자 손혜숙은 목원대학교(B.Th.)와 연세대학교 연합신학대학원(Th.M.)을 거쳐 미국 에모리대학교 대학원에서 루크 티모디 존슨에게서 배우고 지도받았으며 신학석사(Th.M) 학위를 받았다. 현재 애틀랜타 쉐퍼드신학대학에서 신약학을 가르치며 애틀랜타 보라감리교회 영어 목사로 섬기고 있다. 저서로 『미국이 운다』(CLC 刊), The So Called Same-Sex Marriage, Sweet But The Most Horrific Enemy: America in Crisis, First Edition Design Publishing 刊), 예수 논쟁』(CLC 刊)이 있으며, 역서로는 『누가 예수를 부인하는가』(CLC 刊), 『역사적 예수 논쟁』(새물결플러스 刊), 『매력있는 신약성서개론』(새물결플러스 刊) 외 다수가 있다.


손혜숙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

더보기 펼쳐보기

배송안내

두란노몰 배송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 음반, 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1만원 미만일 경우 2,500원, 1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 (02-2078-5776~7)
거래처배송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안내

교환/반품 신청 기간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3개월 이내,
또는 그 사실을 알게된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교환/반품 배송비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해당 상품의 회수 비용은 무료이나,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왕복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제품 검수과정에서 사유가 일치하지 않을 경우, 거부 또는 반품으로 진행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발생되는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 불가 사유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7일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3개월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불가합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반품이 안 될 수 있으니 해당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