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구독신청
바이블칼리지 학과별 교재
바이블칼리지
단체구매성경 추천 기획전
예꿈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예수님이 선택한 평범한 사람들

Twelve Ordinary Men

저자 : 존 맥아더(John F. MacArthur)  | 생명의말씀사 | 2010-07-25 출간

별점 5개    이 책의 리뷰 [0] 리뷰쓰기 문의하기

정가 14,000원
판매가 12,600원 (10% 할인)
적립금 700원 (5%) 적립

배송료 무료배송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출고예정일

2일이내 준비가능 (토,일,공휴일제외, 입금일기준)

해외배송 가능
수량
총 수량: 1 총 상품 금액 12,600

도서정보

ISBN 9788904159116
쪽수 256
크기 150*220

이 책이 속한 분야



부족한 자라 못한다 망설이지 말라!


하나님은 복음 전파와 초대교회 설립이라는 중요한 일을
평범함 외에 내세울 게 없던 열두 제자의 어깨에 맡기셨다.


주님께서는 어떻게 자기 제자들을 위대하게 만드셨는가?
그리고 지금 당신에게 원하시는 건 무엇인가?


당신은 제자들의 이름을 들어봤을 것이다. 그들이 사도가 되어 전한 복음이 온 세계에 퍼진 것을 기억할 것이다. 하지만 당신은 그 열두 명에 대해 정확히 알고 있는가? 예수님은 오합지졸과 다름없는 사람들, 곧 내세울 경력도 배경도 없는 열두 명을 제자로 부르셨다.


주님은 그의 제자로 랍비를 부르지 않으셨다. 그분은 학자를 모집하지 않으셨다. 그분은 기존의 종교 체제 안에서 팀을 구성하지 않으셨다. 그런 사람들을 선택하셨다면 예수님은 권력을 쥔 사람들과 친밀한 관계를 맺으셨을 것이다. 하지만 그분은 평범한 사람들을 제자로 불러 모으셨다. 더구나 이 열두 명이 실패할 경우를 대비한 제2군이나 차선책도 없었다. 복음 전파와 초대 교회 설립이라는 중요한 일이 약점투성이인 열두 명의 보통 사람들에게 전적으로 달려 있었던 셈이다.


목회자들의 목사라 불리는 존경받는 성경 교사 존 맥아더는 복음으로 세상을 불붙이도록 선택된 제자들에 대한 놀라운 관찰력을 제공해 준다. 열두 제자의 성향을 보면서 당신은 그들이 실상 얼마나 우리와 비슷했는가를 발견하고 놀랄 것이다.


제자들은 우리와 마찬가지로 지극히 평범한 데다 인격적으로는 결점투성이였다. 하지만 하나님은 그들에게 능력을 주시고 그들을 도구로 삼으시어 복음으로 온 세상을 발칵 뒤집게 하셨다. 이들은 누구인가? 바로 당신과 같은 사람들이다!


[ 본문 중에서 ]


예수님은 베드로가 중대한 잘못을 저지를 때마다 그를 시몬으로 일컬으셨다. 예를 들어 베드로의 배신을 예언하시면서 이렇게 말씀하셨다. “시몬아, 시몬아, 보라 사탄이 너희를 밀 까부르듯 하려고 요구하였으나”(눅 22:31).
나중에 겟세마네 동산에서도 베드로는 깨어 그리스도와 함께 기도해야 했지만 졸음을 이기지 못하고 잠에 빠져들고 말았다. 마가는 그때 일을 다음과 같이 기록했다. “돌아오사 제자들이 자는 것을 보시고 베드로에게 말씀하시되 시몬아 자느냐 네가 한 시간도 깨어 있을 수 없더냐 시험에 들지 않게 깨어 있어 기도하라 마음에는 원이로되 육신이 약하도다 하시고”(막 14:37-38).
베드로가 책망이나 권고를 필요로 하는 상황이면 예수님은 어김없이 그를 시몬으로 부르셨다. 아마도 예수께서 ‘시몬’이라는 이름을 꺼내시는 순간 베드로는 속으로 움찔했을 것이 틀림없다.
_ 2장. 말이 앞서던 시몬을 넘어 반석이 된 베드로


성경은 안드레의 이름을 언급하는 대목에서 그를 한 번도 나쁘게 말한 적이 없다. 물론 앞장서서 행동하는 베드로나 다른 제자들과 동조할 때는 안드레도 그들처럼 잘못을 저지르기도 했을 것이다. 하지만 그의 이름이 언급된 대목, 즉 그가 다른 제자들 앞에서 혼자서 말하고 행동했던 경우, 성경은 항상 그를 칭찬한다. 그는 비록 각광을 받은 적이 한 번도 없지만 주어진 책임을 다할 줄 아는 사역자였다.
안드레와 베드로는 비록 형제였지만 리더십의 유형은 사뭇 달랐다. 베드로가 그의 소명에 적합한 리더십을 지녔듯이 안드레도 마찬가지였다. 사실 대다수의 교회 지도자들이 본으로 삼기는 베드로보다 안드레가 더 나을지도 모른다. 왜냐하면 목회 사역에 종사하는 사역자들 가운데는 베드로처럼 유명하고 걸출한 사람보다는 안드레처럼 이름 없이 묵묵히 소임을 다하는 사람이 다수를 차지하기 때문이다.
_ 3장. 눈에 띄지 않는 섬김 안드레


요한은 신약성경의 저자 가운데 그 누구보다도 사랑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하지만 사랑은 그의 타고난 성품이 아니었다. 그는 그리스도를 통해 사랑을 알게 되었다. 처음에 그는 야고보와 마찬가지로 우레의 아들로 불릴 수밖에 없었다. 중세 시대의 그림은 요한을 종종 온유하고, 온화하고, 창백할 뿐 아니라 예수님의 어깨에 기대어 부드러운 눈길로 그분을 바라보는 여성스런 인물로 묘사하는데, 이는 사실과는 전혀 다르다.
그는 어부였던 다른 제자들과 마찬가지로 거칠고 강인한 인물이었다. 더욱이 그는 형 야고보처럼 열정적이고, 격렬하고, 야심찬 데다 관용을 몰랐다. 사실 공관복음서에서 요한 혼자 등장하는 대목을 살펴보아도 그가 자기주장이 강하고 공격적일 뿐 아니라 용서를 모르는 오만한 기질의 소유자였다는 사실을 쉽게 알 수 있다.
_ 5장. 균형을 배워 사랑의 사도가 된 요한


예수님이 로마 제국을 전복하기는커녕 오히려 죽음을 선택하셨을 때 사실 가룟 유다보다는 테러조차 용납할 정도로 격렬한 정치 신념을 지니고 있던 시몬이 배신자가 될 가능성이 가장 높았다. 하지만 그것은 그가 예수님을 만나기 전의 일이었을 뿐이다.
물론 시몬은 열두 제자 가운데 하나로서 그가 지닌 정치 신념의 정반대 편에 서서 로마 제국을 위해 세금을 거두었던 세리 마태와 함께 지내야 했다. 시몬은 언제라도 마태를 처단할 생각이었는지 모른다. 하지만 결국 그들은 영적 동지가 되어 똑같은 주님을 섬기며, 복음 전파라는 동일 목적을 위해 서로 힘을 합쳤다.
예수님이 시몬과 같은 사람을 사도로 선택하셨다는 사실은 참으로 놀랍다. 시몬은 진리를 믿었고, 그리스도를 주님으로 영접했다. 한때 이스라엘 민족을 향했던 그의 뜨거운 열정은 그리스도를 위한 헌신으로 바뀌었다.
_ 9장. 작은 야고보, 열심당 시몬, 세 가지 이름을 가진 유다


들어가는 글


1. 평범한 사람들과 평범하지 않은 소명
2. 말이 앞서던 시몬을 넘어 반석이 된 베드로
3. 눈에 띄지 않는 섬김 안드레
4. 불같은 열정의 소유자 야고보
5. 균형을 배워 사랑의 사도가 된 요한
6. 현실적인 관리자 빌립
7. 진실한 마음의 소유자 나다나엘
8. 세리 마태와 비관주의자 도마
9. 작은 야고보, 열심당 시몬, 세 가지 이름을 가진 유다
10. 예수님을 배신한 위선자 유다


이 상품과 관련 셋트

관련 정보가 없습니다.

존 맥아더(John F. MacArthur) 소개

5대째 목회자 집안에서 태어나 밥존스 신학교와 퍼시픽 대학교, 탈봇 신대원에서 신학석사와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탈봇 신대원 교수로 재직 중이던 1969년에 그레이스 커뮤니티 교회에 담 임 목사로 부임하여 현재까지 한 교회만을 섬기고 있다. 부임 당시 주 40시간의 설교 준비 시 간을 보장해줄 것을 부임 조건으로 내걸어 화제가 되었다. 현재까지 150여 권의 도서를 집필 했으며 그 중 여러 권이 100만 부 이상 팔려 기독교계 최고의 베스트셀러 작가로 인정받고 있 다. 특히 1997년에 그의 목회 인생에서 얻은 지혜와 세계적 수준의 성경 연구 지식이 총망라 된 The MacArthur Study Bible이 출간되었으며, 2005년에 단권 『맥아더 성경 주석』이 출간 되었고, 2014년에는 신약 성경 책별 주석인 The MacArthur New Testament Commentary Series(전 33권)를 출간하여 성경 연구자들의 표준 참고도서로 자리 잡았다. 한 언론 인터뷰에 서 “교회가 잃은 것은 단 하나, 성경이다”라고 밝힌 그는 교회 부임 43년 만에 신약 성경 전체 강해를 마쳤으며, 지금도 성경을 조직적이고 체계적으로 가르치는 일에 전념하고 있다.


존 맥아더(John F. MacArthur)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담기

두란노몰 배송상품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음반,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3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 3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02-2078-5776~7)
거래처배송상품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환불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교환,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 반품이 안 되는 상품이 있을 수 있으니 해당하는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