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상반기 공과 및 가스펠프로젝트
정기구독신청
단체구매성경 추천 기획전
바이블칼리지
바이블칼리지 학과별 교재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존 스토트의 산상수훈 (스터디 가이드)

산상수훈은 과연 우리가 지킬 수 있는 말씀일까?

저자 : 존 스토트(John R. W. Stott), 저자 : 더글러스 코널리(Douglas Connelly)  | 생명의말씀사 | 2017-10-20 출간

별점 5개    이 책의 리뷰 [0] 리뷰쓰기 문의하기

정가 7,000원
판매가 6,300원 (10% 할인)
적립금 350원 (5%) 적립

배송료 9,000원 미만 2,000원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출고예정일

3일이내 준비가능 (토,일,공휴일제외, 입금일기준)

해외배송 가능
수량
총 수량: 1 총 상품 금액 6,300

도서정보

ISBN 9788904132041
쪽수 120
크기 148*210

이 책이 속한 분야



우리가 세상의 빛과 소금이라는 말은 무슨 뜻일까?
산상수훈은 과연 우리가 지킬 수 있는 말씀일까?


산상수훈은 예수님이 제시하신 어떤 도덕적 지침이 아니다.
이 땅을 살아가야 할 제자들을 위해
예수님이 친히 묘사하신 하나님 나라의 모습이다!


가장 잘 알려져 있지만 가장 잘 알지 못하는
산상수훈에 대한 존 스토트의 정리!


‣ 산상수훈은 누가 들어야 하는 말씀인가?
예수님은 수많은 무리를 물리치고 제자들을 따로 불러 산상수훈을 가르치셨다. 즉 산상수훈은 그리스도를 따르는 제자들에게 하신 말씀이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흔히 착각하듯 제자는 소수의 영적 엘리트 집단이나 교회 리더만이 아니다. 그리스도를 믿는 신자가 모두 그리스도의 제자이다. 그리스도인이라면 예수님이 제자들에게 하신 이 말씀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 이 책은 그리스도인이 어떤 가치관과 기준을 가져야 하는지 알기 쉽게 정리하여 강력하게 전달하고 있다. 복음 제시 다음 단계의 교재를 찾는 교회에서 활용한다면, 이름뿐인 그리스도인이 아닌 진정한 제자를 양육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 세상의 기준인가, 세상을 거스르는 기준인가?
오늘날 교회를 보면, 세상의 대안이 되기보다는 세상의 손가락질을 당하고 있다. 이런 모습에 많은 그리스도인이 정체성의 혼란과 회의를 느낀다. 과연 그리스도인은 어떤 사람인가?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세상과는 차원이 다른 기준을 제시하셨다. 우리는 세속적인 세상과도 명목상의 교회와도, 비종교적인 사람과도 종교적인 사람과도 달라야 한다. 산상수훈에는 그리스도인의 가치 체계와 기준, 생활 방식과 관계에 대한 태도가 담겨 있다. 세상에 순응하는 무능력한 교회가 아니라 세상에 선한 영향력을 끼치기 원하는 교회가 이 책을 활용한다면, 세상의 빛과 소금이 되는 삶을 누리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 추천 독자
- 산상수훈 메시지의 핵심을 제대로 알기 원하는 신자
- 세상의 기준에서 하나님 나라의 기준으로 삶을 재정비하기 원하는 신자
- 제자 훈련을 위한 청장년 교재를 찾는 교회 및 단체
- 사역자와 리더 양육을 위한 교재를 찾는 교회
- 단행본 『존 스트토의 산상수훈』의 내용을 함께 나누기 원하는 교회 및 단체


‣ 이 책의 특징
- 단행본 『존 스토트의 산상수훈』을 소그룹에서 나누기 좋도록 요약·정리했다.
- ‘나눔을 위한 질문’을 수록해 본문을 더 깊이 이해하고 적용하도록 했다.
- 전문가가 아니어도 누구나 모임을 쉽고 자연스럽게 인도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 리더의 일방적인 강의가 아닌 역동적인 토의가 이루어지도록 구성했다.


책 속으로


“예수님은 세속 공동체에 소금과 빛이라는 이중의 영향력을 미치도록 자기 제자들을 부르신다. 그리스도인은 공동체의 부패를 막음으로써 소극적인 영향력을, 어둠에 빛을 비춤으로써 적극적인 영향력을 발휘해야 한다. 하나님은 우리가 세상에 침투하기를 원하신다. 그리스도인이라는 소금은 교회라는 작은 소금 그릇 속에 안전히 머물러서는 안 된다. 주변의 세속 공동체 속에 뿌려져 공동체가 부패하는 것을 막아야 한다.
사회가 부패하면 우리 그리스도인은 손을 내저으며 악한 문화를 비난하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우리는 소금에 절여지지 않은 고기가 부패하는 것을 비난할 수 없다. 소금이 없이는 부패하기 마련이다. 우리가 던져야 할 진짜 질문은 ‘소금이 어디에 있는가?’ 하는 것이다.”

_2장 그리스도인의 영향력


“그리스도인의 의는 ‘얼마나’ 의로운가가 아니라 ‘무엇이’ 의로운가에 있어 바리새인의 의를 훨씬 능가한다. 이는 우리가 가까스로 지켜 온 계명들이 몇 개인지 세는 문제가 아니다. 그리스도인의 의가 종교적인 의보다 더 큰 이유는 더 깊은 의, 마음의 의이기 때문이다.
바리새인들은 외적이며 형식적인 순종에 만족했다. 예수님은 하나님의 요구는 이보다 훨씬 더 근본적이라고 가르치신다.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의는 마음과 동기에서 우러나오는 내적 의이다. 여호와는 마음을 살피신다. 이러한 깊은 순종은, 성령님이 그 속에 거하심으로 중생한 사람들만
가능하다. 이것이 바리새인의 의보다 더 나은 의 없이는 하나님 나라에 들어갈 수 없는 이유이다. 이 의가 바로 새롭게 태어났다는 증거이기 때문이다. 거듭나지 않고서는 누구도 하나님 나라에 들어가지 못한다.”

_3장 그리스도인의 의 : 율법, 분노, 음욕


“우리는 주기도문을 생각 없이 반복하기 쉽다. 그러나 주기도문으로 진지하게 기도한다는 것은 우리의 우선순위를 혁신한다는 의미이다.
우리는 끊임없이 자기중심적인 세속 문화를 따르라는 압박을 받는다. 그럴 때 우리는 자신의 하찮은 이름에 관심을 기울인다. 자신의 이름이 드러나기를 바라며 그것이 공격을 받으면 변호하려고 애쓴다. 또 우리는 자신의 하찮은 나라에 관심을 기울인다. 우두머리가 되려 하고, 영향력을 미치려 하며, 자아를 높이기 위해 사람들을 조작하려 한다.
그러나 기독교 대항문화에서 우리의 가장 우선적 관심사는 우리의 이름과 나라와 뜻이 아니라 하나님의 이름과 나라와 뜻이다. 우리가 진실하게 이러한 간구를 드릴 수 있는지 여부가 자신이 그리스도인이라는 고백의 진실성과 깊이를 측정하는 시금석이다.”

_5장 그리스도인의 종교 행위


“우리는 동시에 두 주인을 섬길 수 있으며, 삶의 모든 요구에 균형 있게 응할 수 있다고 생각하기 좋아한다. 주일에는 하나님을 섬기고 주중에는 재물을 섬기든가, 반은 하나님을 섬기고 반은 재물을 섬기면 된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이 말씀의 배후에 종과 주인의 개념이 있음을 알아야 한다. 사람은 두 고용주를 위해 일할 수 있지만, 종은 두 주인의 소유일 수 없다. 따라서 하나님과 재물에 자신의 충성심을 나누어 바치는 사람은 이미 재물에 충성하는 셈이다. 하나님을 섬기는 일은 전적이며 배타적인 헌신으로만 가능하다.
우리가 이 선택을 있는 그대로, 창조주와 피조물 간의 선택, 영광스러운 하나님과 보잘것없는 돈이라는 것 간의 선택, 예배와 우상숭배 간의 선택으로 본다면, 누구도 잘못된 선택을 하지 못할 것이다. 이것은 단순히 상대적으로 무엇이 더 오래가는지 또는 더 유익한지의 문제가 아니라, 무엇이 더 가치 있는지의 문제이기 때문이다. 곧 본질적으로 가치 있는 분과 본질적으로 무가치한 것의 비교이다”

_6장 그리스도인의 야망


“그리스도인은 예수님의 말씀과 주장을 액면 그대로 받아들이는 사람이다. 우리는 예수님의 산상수훈을 완전한 진리로 이해한다. 여기에 하나님의 대안적 사회에 대한 예수님의 그림이 있다. 하나님 나라의 기준, 가치관, 우선순위가 있다.
그런데 너무도 자주 교회는 이 도전을 외면하고 부르주아적이며 체제 순응적인 체면만 차리려 했다. 이럴 때의 교회는 세상과 전혀 구별되지 않는다. 그 짠맛을 잃어버리고 빛이 꺼진다. 그렇게 됨으로써 모든 이상주의자에게 실망을 안긴다. 교회가 장차 올 시대의 기쁨과 권능을 이미
맛보는 하나님의 새로운 사회라는 증거를 세상에 전혀 보여 주지 못하기 때문이다.
기독교 공동체가 그리스도의 선언대로 살 때 비로소 세상에 선한 영향력을 미치며 하나님을 영화롭게 할 것이다. 예수님은 이 일을 위해 우리를 부르셨다. 예수님은 세상에 대항하는 교회의 주님이시기 때문이다”

_8장 그리스도인의 순종



추천사
이 책을 읽는 분들께 _존 스토트
더 나은 토의를 위해


1장 그리스도인의 성품 _마 5:1-6
2장 그리스도인의 영향력 _마 5:7-16
3장 그리스도인의 의 : 율법, 분노, 음욕 _마 5:17-30
4장 그리스도인의 의 : 결혼, 말, 보복, 사랑 _마 5:31-48
5장 그리스도인의 종교 행위 _마 6:1-18
6장 그리스도인의 야망 _마 6:19-34
7장 그리스도인의 관계 _마 7:1-12
8장 그리스도인의 순종 _마 7:13-29


리더들을 위한 지침


※ 일러두기
각 장마다 ‘나눔을 위한 질문’이 수록되어 있습니다.



“존 스토트에게는 이 책 제목(Reading the Sermon on the Mount with John Stott )을 고민하며 단어들을 올바른 순서로 배열하는 일이 매우 중요했을 것이다. 우리는 성경에 대한 ‘존 스토트의 글’을 읽는 것이 아니다. 존 스토트와 함께 ‘성경을’ 읽는다. 스토트의 저서와 설교에서 나타나는 그의 가장 큰 은사는, 성경이 실제로 말하는 것을 성경 그 자체에서 분명히 보고 듣게 하며 또 거기에 어떻게 반응해야 하는지 도전하는 것이다. 우리는 그의 모든 저서를 갖고 있지는 않지만 우리에게는 성경이 있다. 존 스토트의 글을 세심하게 발췌해 편집한 이 책은 깊이 있는 성경 해석을 소개할 뿐 아니라 더욱더 풍성한 내용을 갈급하게 하고, 예전에 보지 못했던 성경 말씀의 풍성함을 접하게 할 것이다.”

_크리스토퍼 라이트, 랭햄 파트너십 인터내셔널 국제사역 디렉터


“내가 아는 사람 중에 존 스토트만큼 성경을 사랑하고 설교하고 가르치며 성경대로 사는 사람은 없다. 그는 우리의 혈관에 성경이 흐르도록 해야 한다는 스펄전의 말을 자주 인용했다. 성경을 알고 성경대로 살려면 성경 속에 흠뻑 젖어야 한다. 이 책이 매일 그러한 삶을 사는 데 도움을 줄 것이다.”

_마크 래버튼, 풀러신학교 총장, 『제일 소명』(Called ) 저자


“전 세계 교회들과 교회 지도자들은 스토트를 ‘엉클 존’이라 부른다. 그가 우리의 목회자이며 멘토일 뿐 아니라 우리를 사랑했기 때문이다. 그는 우리를 예수님께 이끈다. 그는 솔직하고 명료하고 겸손하게 성경을 가르쳤다. 자신이 가르친 대로 살았고, 우리 역시 그렇게 살도록 영감을 주었다. 이 책은 엉클 존의 목회와 멘토링을 받을 기회를 제공한다.”

_그렉 자오, IVF 부대표 및 캠퍼스 사역 책임자


이 상품과 관련 셋트

관련 정보가 없습니다.

존 스토트(John R. W. Stott) 소개

현대 기독교 지성을 대표하는 복음주의자, 신약학자, 저술가다. 1921년 영국 런던에서 태어나 케임브리지 트리니티 칼리지를 졸업했다. 케임브리지 리들리 홀에서 목회 수련을 받았으며, 어릴 적부터 다녔던 영국 런던의 올 소울스 교회 교구 목사로 30여 년간 섬기면서 강력하고 혁신적인 목회 사역을 수행했다. 50권 이상의 책을 썼으며, 다수세계(Majority World)의 교회를 강화시키기 위해 일하는 랭엄 파트너십 인터내셔널(Langham Partnership International)의 설립자다. 2011년 헨델의 ‘메시아’를 들으며 주님의 품에 안겼다.


존 스토트(John R. W. Stott)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담기

더글러스 코널리(Douglas Connelly) 소개

미시건 주 Sterling Heghts에 있는 Parkside Community Church의 담임 목사이자 스프링아버 대학의 부교수이다. Miracles: What the Bible Says, The Book of Revelation for Blockheads, Amazing Discoveries That unlock the Bible와 라이프가이드의 바이블스터디 교재를 비롯해 여러 권의 책을 저술한 바 있다.


더글러스 코널리(Douglas Connelly)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담기

두란노몰 배송상품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음반,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3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 3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02-2078-5776~7)
거래처배송상품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환불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교환,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 반품이 안 되는 상품이 있을 수 있으니 해당하는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