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연휴배송안내
정기구독신청
바이블칼리지
단체구매성경 추천 기획전
예꿈
두란노 기프트 카드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성경을 어떻게 읽을 것인가

개정판 4판

저자 : 더글라스 스튜어트(Douglas K. Stuart), 저자 : 고든 D. 피(Gordon D. Fee)  | 한국성서유니온선교회(Scriputure Union) | 2016-09-05 출간

별점 5개    이 책의 리뷰 [1] 리뷰쓰기 문의하기

정가 17,000원
판매가 15,300원 (10% 할인)
적립금 850원 (5%) 적립

배송료 무료배송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출고예정일

3일이내 준비가능 (토,일,공휴일제외, 입금일기준)

해외배송 가능
수량
총 수량: 1 총 상품 금액 15,300

도서정보

ISBN 9788932521121
쪽수 372
크기 145*217

이 책이 속한 분야



전 세계 50만 이상 독자들의 사랑을 받아 온 성경 이해를 위한 필독서! 

『성경을 어떻게 읽을 것인가』는 성경이 모든 사람을 위한 책이며, 장르에 따른 몇 가지 핵심적인 원리를 알고 읽으면 참의미--고대 청중이 이해한 의미와 오늘날 독자들에게 적용되는 의미--를 이해하고 그것을 삶에 적용할 수 있음을 우리에게 보여 준 책이다. 개정4판은, 기본 내용은 유지하면서도 학계의 논의와 참고자료 등의 변화를 반영하여, 우리로 하여금 꾸준히 성경을 “들고 읽게”(톨레 레게) 만든다. 

출판사 리뷰 
“성경은 불변하시는 하나님의 계시를 기록한 책이며, 불변하는 복음을 제시한다. 하지만 성경은 일차적으로 오늘날 독자들이 처한 시공간과 다른 특정한 시공간과 관련되어 있다. 성경에서 교훈을 얻으려 할 때, 지금 우리에게도 적용되는 것과 그 당시에만 적용되는 지엽적이고 일시적인 것을 구별할 수 있을까? 아니면, 성경에 있는 모든 것을 순전히 그 시대에만 적용되는 것으로 생각해야 할까? 나는 이러한 여러 문제에 대해 이 책만큼 도움을 주는 책을 보지 못했다.” _ F. F. 브루스 

『성경을 어떻게 읽을 것인가』는 성경이 모든 사람을 위한 책이며, 장르에 따른 몇 가지 핵심적인 원리를 알고 읽으면 참의미―고대 청중이 이해한 의미와 오늘날 독자들에게 적용되는 의미―를 이해하고 그것을 삶에 적용할 수 있음을 전 세계 50만 이상의 독자들에게 보여 준 책이다. 

개정 4판은 더글라스 스튜어트가 부록에 있는 참고 도서 목록을 보완하자고 고든 피에게 전화를 하면서 시작되었다. 기존 판의 참고 도서 목록을 조금 훑어보기만 해도 그간 큰 변화가 있었음을 알 수 있을 정도여서 수정이 필요했다고 한다. 하지만 손질이 필요한 부분은 참고 도서 목록만이 아니었다. 고든 피의 말에 따르면, 그는 평소 습관대로 책장에서 책을 꺼내 페이지마다 붉은색 펜으로 표시하기 시작했는데, 고칠 부분이 적지 않아서 전반적인 개정 작업이 불가피해 보였다고 한다. 그중에서도 (그의 오랜 바람이었기도 한) 가장 시급한 일은 성경 본문에서 장절 표시를 없애 사람들이 다른 책을 읽을 때처럼 성경을 읽을 수 있게 하는 것이었다. 물론 이 개정판에도 장절 표시 숫자는 그대로 유지하지만, 문장이나 단락 맨 끝에 괄호로 표시했다. 이렇게 하려면 여러 문장을 재편해야 했고, 그러면서 다른 몇 가지 문제도 개정하는 기회가 되었다고 한다. 이렇게 해서 지난 세월 수많은 독자들에게 유익을 끼쳤던 책의 개정4판이 탄생했다(물론 기본적인 내용은 그대로다). 

저자들은 이 개정판을 내는 목표가 단순히 이 책이 더 잘 읽히는 것을 넘어서서, 하나님의 백성이 성경을 꾸준히 읽도록 격려하는 것이라고 말한다. 그래서 개정4판 서문에서 아우구스티누스를 회심으로 이끈 말을 다시 한 번 인용한다. “톨레, 레게”(들고 읽어라!). 독자들이 이 책으로 인해 성경을 집어 들게 만든다면, 그래서 하나님의 말씀을 더 잘 이해하게 된다면, 그리고 바른 성경읽기가 독자들의 삶을 온전한 길로 이끈다면, 『성경을 어떻게 읽을 것인가』는 새로운 독자들을 위해 계속 읽혀야 할 것이다.


책 속으로

성경은 하나님의 말씀이므로 영원한 의미를 지니고 있다. 성경은 모든 시대와 모든 문화를 망라하여 전 인류에게 말한다. 하나님의 말씀이기에 우리는 성경에 귀 기울이고 순종해야 한다. 하지만 하나님은 역사 속에서 인간의 말을 통하여 그분의 말씀을 전하기로 하셨으므로, 모든 성경에는 역사적 특수성이 담겨 있다. 즉 각 책들은 그것을 본래 기록할 당시의 언어와 시간과 문화의 산물이다(경우에 따라서는 문자로 기록되기 이전의 구전 역사에 따라 결정되기도 한다). 이처럼 성경의 영원한 타당성과 역사적 특수성의 ‘긴장’ 때문에 성경 해석이 필요하다. 
_서론: 해석의 필요성 중에서 

이처럼 서신들의 성격이 각양각색이지만 모든 서신서가 공유하는 특성이 있는데, 바로 이것이 서신서를 읽고 해석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 그것은 곧 서신서는 모두 상황 문서(occasional documents), 즉 어떤 구체적인 상황에서 나왔고 그 상황을 염두에 두고 기록한 문서이며, 특별히 주후 1세기의 산물이라는 사실이다. 물론 성령의 감동으로 기록된 서신서는 모든 시대에 다 적용되지만, 애초에는 저자의 상황과 첫 수신자들의 상황을 근거로 기록된 것이다. 종종 서신서 해석이 어려워지는 것은 바로 이러한 요인들 때문이다. 
_3. 서신서: 맥락에 따라 사고하기 중에서 

어느 히브리 내러티브를 읽을 때나 꼭 염두에 두어야 할 가장 중요한 한 가지는 내러티브에 나타난 하나님의 임재라는 사실을 다시 한 번 상기시키며, 우리만의 인클루지오로 이 섹션을 마무리하려 한다. 성경의 모든 내러티브에서 하나님은 궁극적인 등장인물이며, 그 이야기의 가장 탁월한 영웅이시다. 때로는 이 사실을 아주 명시적으로 언급하기도 한다.…내러티브의 이런 차원을 놓치면 내러티브의 전망까지 놓치게 되며, 하나님의 임재에 관한 이런 분명한 진술로 인해 우리는 좀더 암시적인 방식으로 진술된 하나님의 임재(예를 들어, 창 37장에 나오는 요셉의 꿈의 원천; 37:25-28에서 요셉과 그의 형들과 미디안 사람들이 함께 등장하는 내러티브의 타이밍 등)까지도 계속해서 알 수 있게 될 것이다. 
_5. 구약의 내러티브: 그 적절한 사용 중에서 

사도행전은 읽기에는 그리 어렵지 않지만, 그룹 성경공부를 하기는 힘든 책이다. 사람들마다 사도행전을 접하고 공부하는 이유가 다르기 때문이다.…사람들마다 관심사가 달라서 사도행전을 읽고 공부할 때 그 내용을 상당히 취사선택하게 된다. 예를 들면 경건 생활에 대한 관심으로 사도행전을 대하는 사람은 가말리엘의 말(행 5:35-39)보다는 바울의 회심(9:1-19)이나 베드로의 투옥 사건(12:1-19)에 훨씬 관심을 가질 것이다. 이런 식으로 읽거나 공부하다 보면, 연대기적 문제나 역사적 문제는 무심코 지나치기 쉽다. 가령 처음 열한 장을 읽으면서, 거기서 누가가 기록하는 내용이 10-15년에 걸친 사건이라고 생각하면서 읽기가 쉽지 않다. 그러므로 우리는 여기서 독자들이 사도행전을 주의 깊게 읽고 공부하고 누가의 관심사를 통해 그 책을 보도록 돕는 한편, 책을 읽으면서 새로운 종류의 질문을 던지도록 자극을 주려 한다. 
_6. 사도행전: 역사적 선례의 문제 중에서 

사실상 우리가 예수님에 대해 아는 모든 것을 말해 주는 이 책들은 부분적으로 전기를 포함하고는 있지만, 전기라고 할 수 없다. 또한 이들 복음서는 역사상 가장 큰 위인의 생애를 기록하고 있긴 하지만, 현대의 위인전과도 다르다. 2세기 교부 순교자 유스티누스(Justius)의 말을 인용하자면, 복음서는 “사도들의 회고록”이다. 네 전기가 동일한 가치를 지닌 채 나란히 설 수는 없다. 그러나 이 책들은 나란히 서서 동시에 예수님에 대한 사실들을 기록하고, 예수님의 가르침을 상기시키며, 예수님을 증거하고 있다. 이것이 바로 복음서의 특성이요 특별한 점이며, 이러한 사실이 주해나 해석을 할 때 모두 중요한 요인이 된다. 
_7. 복음서: 한 이야기, 다양한 차원 중에서 

8장을 공부하기에 앞서, 복음서에 나오는 예수님의 교훈을 다룬 7장의 모든 내용이 비유 해석에도 그대로 적용된다는 사실을 명심하자. 그렇다면 왜 굳이 비유에 이렇게 한 장을 따로 할애해야 하는가? 예수님이 말씀하신 이 단순하고 직접적인 짧은 이야기들이 독자나 해석자에게 무슨 문제가 되겠는가? 멍청한 사람이 아니고서야 누가 선한 사마리아인 비유나 탕자 비유의 요지를 놓칠 수 있단 말인가? 이런 이야기들은 그냥 읽기만 해도 마음이 찔리거나 위로가 된다. 그러나 이처럼 장을 달리하여 비유를 논해야 하는 이유는, 비유는 그 매력과 단순함에도 불구하고 교회에서 요한계시록 다음으로 오해를 많이 받았기 때문이다. 
_8. 비유: 이야기의 요지를 파악했는가? 중에서 

율법을 잘 읽고 이해하려면 이스라엘 역사에서 율법의 역할이 어떠했는지를 이해하는 일부터 시작해야 한다 

약어표 
개정 4판 서문 
개정 3판 서문 
초판 서문 
1. 서론: 해석의 필요성 
2. 기본 도구: 좋은 성경 번역본 
3. 서신서: 맥락에 따라 사고하기 
4. 서신서: 해석학적 질문 
5. 구약의 내러티브: 그 적절한 사용 
6. 사도행전: 역사적 선례의 문제 
7. 복음서: 한 이야기, 다양한 차원 
8. 비유: 이야기의 요지를 파악했는가? 
9. 율법서: 이스라엘을 위한 언약 규정 
10. 예언서: 이스라엘의 언약 시행 
11. 시편: 이스라엘의 기도와 우리의 기도 
12. 지혜서: 과거와 현재 
13. 요한계시록: 심판과 소망의 이미지들 
부록: 주석 평가와 활용법

이 상품과 관련 셋트

관련 정보가 없습니다.

더글라스 스튜어트(Douglas K. Stuart) 소개

예일 대학교 신학부, 하버드 대학교.
현재 고든 콘웰 신학교(Gordon ? Cornwell Theological Seminary)의 구약학 교수로 있다. 헬라어, 히브리어, 라틴어, 아람어, 이집트어, 우가릿어, 바벨로니아어, 앗시리아어, 불어, 독어, 등에 능통한 학자이다.

저서로는 「Studies in Early Hebrew Meter」(Scholar Press, 1976),「Old Testament Exgesis」 (Westminster Press, rev. ed. 1982),「Hosea ? Jonah」(WBC, 1987),「Ezekiel」(Communicator’s Commentary, 1989),「Word Biblical Themes: Hosea ? Jonah」 (Word Books, 1989),「Malachi」 (The Minor Prophets, Baker Books, forthcoming) 등이 있다.


더글라스 스튜어트(Douglas K. Stuart)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담기

고든 D. 피(Gordon D. Fee) 소개

Gordon D. Fee는 미국 메사추세츠 주에 있는 고든 콘웰 신학교의 신약학 교수를 역임하고 현재는 캐나다 벤쿠버의 리젠트 신학교(Regent College)의 신약학 교수로 있다. 저서로는 「God’s Empowering Presence: New Testament Exgesis」(Philadelphia Press, 1983),「Gospel and Spirit: Issuse in New Testament Hermeneutics」 (Hendrickson Publishers, 1991),「The Holy Spirit in the Letters of Paul」(Hendrickson Publishers, 1996) 등이 있다.


고든 D. 피(Gordon D. Fee)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담기

두란노몰 배송상품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음반,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3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 3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02-2078-5776~7)
거래처배송상품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환불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교환,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 반품이 안 되는 상품이 있을 수 있으니 해당하는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