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휴가배송안내
여름성경학교공과
정기구독신청
단체구매성경 추천 기획전
바이블칼리지
바이블칼리지 학과별 교재

영상세대를 향해 이렇게 설교하라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영상세대를 향해 이렇게 설교하라

저자 : 주승중  | 예배와설교아카데미(WPA) | 2004-08-15 출간

별점 5개    이 책의 리뷰 [0] 리뷰쓰기 문의하기

정가 9,500원
판매가 8,550원 (10% 할인)
적립금 475원 (5%) 적립

배송료 9,000원 미만 2,000원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출고예정일

1일이내 준비가능 (토,일,공휴일제외, 입금일기준)

해외배송 가능
수량
총 수량: 1 총 상품 금액 8,550

도서정보

ISBN 9788988675267
쪽수 268
크기 신국판(150*225)

이 책이 속한 분야



오늘 설교자들은 새로운 커뮤니케이션 시대에 사는 현대인들의 상황에 대해 알아야 하고, 그들이 들을 수 있는 방법으로 복음을 전해야 한다. 이 책은 오늘의 설교 현장을 바라보며 설교의 문제점을 구체적으로 파악해 그 해법을 찾는 데 도움을 주려고 한다. 이 책을 통해 영상세대와 같은 새로운 세대와 그들을 향한 설교를 위한 통찰력 있고 실제적인 안내를 얻게 될 것이다.


제 1부 멀티미디어 시대를 위한 설교
1. 설교 패러다임의 변화와 문자 이후 시대의 설교 / 주승중
2. 청중이 달라지고 있다 / 김운용
3. 영상설교의 한계와 센스어필의 효용성 / 문상기


제 2부 영상(TV)세대를 향한 설교
1. TV의 혁명
2. TV청중이란
3. 이미지로서의 말씀
4. 설교의 구조와 명료성
5. 설교의 구조와 전개
6. 창의적인 설교
7. 영상세대를 향한 전달

이 상품과 관련 셋트

관련 정보가 없습니다.

주승중 소개

예배의 감격이 살아 있는 교회를 꿈꾸는 목회자이며 예배학자이다.
일제 치하, 신사참배를 온 몸으로 저항하며 순교의 신앙을 지킨 고(故) 주기철 목사의 손자로
한국 교회와 성도들을 마음에 품고 기도한다.

이 책에는 구원받은 모든 성도들이 진정한 예배자로 세워지기를 바라는 저자의 소망이 담겨 있다.
예배 속에 담긴 유래와 의미를 차근차근 짚어 내는 저자의 안내를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무심코 지나쳤던 예배를 뒤돌아보며 옷깃을 여미게 된다.

주승중 목사는 숭실대학교 영문학과를 졸업하고 장로회신학대학교에서 교역학석사(M. div.)와 신학석사(Th. M.)학위를 받았다.
이후 미국 콜럼비아신학교에서 신학석사(Th. M.)와 미국 보스턴대학교 대학원에서 신학박사(Th. D.) 학위를 받았다.
장로회신학대학교 예배설교학 교수와 한국 예배학회 회장을 지냈고 현재는 주안장로교회 담임목사이다.

저서로는《성경적 설교의 원리와 실제》, 《영상세대를 향해 이렇게 설교하라》(이상 예배와설교아카데미),
《은총의 교회력과 설교》(장로회신학대학교출판부), 번역서로《신비의 가장자리에서 춤추는 설교》(WPA),
《성경적인 설교 준비와 전달》(두란노)등이 있다.


주승중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담기

두란노몰 배송상품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음반,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3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 3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02-2078-5776~7)
거래처배송상품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환불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교환,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 반품이 안 되는 상품이 있을 수 있으니 해당하는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