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유의 현장 , 예수님과 함께
할인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치유의 현장 , 예수님과 함께

정가 15,000
판매가 13,500(10% 할인)
포인트적립 750

배송정보 배송비 2,500원 (17,000원 이상 무료)

출고예정일

(평일 기준) 주문일로부터 2일이내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해외배송 가능

수량 닫기 버튼 13,500
총 수량 1 총 할인 1500 총 금액 13,500
브랜드 예영커뮤니케이션화살표
저자 손윤탁  화살표
출간일 2023-09-20
ISBN 9791189887681
쪽수 208
크기 150 * 210

상세정보




• 출판사 서평



사복음서에 나타난 예수님의 치유 사역


이 책은 대한예수교장로회 제108회기 주제인 “주여, 치유하게 하소서!”에 맞추어, 사복음서에 나타난 예수님의 치유 사역에 초점을 두고 관련 내용을 정리한 것이다. 우리가 잘 알다시피 신구약 성경에는 놀라운 기적들이 기록되어 있지만 치유자로 오신 예수님의 사역을 중심으로 살펴보는 것은 그 나름의 의미가 있다.


그리고 이 책은 해설서나 학문적인 연구를 위한 것이 아니라 사역 현장이나 실생활에서 설교자료나 성경 공부 교재로 활용할 수 있도록 내용을 구성한 것이기에 우리들이 예수님의 치유 사역을 배우고 그 의미를 깨닫고, 매 과마다 마지막에 있는 ‘치유를 위한 기도’로 각자의 삶에 적용해 나간다면 하나님께로 한 발 더 나아가는 데 좋은 도구가 되리라고 생각한다.
총회한국교회연구원 원장인 저자는 그리스도인에게는 일상이 기적임을 강조하면서 치유와 상담 전문가인 김의식 목사의 총회장 취임에 맞춰 출간하는 이 책이 한국 교회와 성도들이 큰 위로를 받고 고침을 받는 새롭고 체험적인 역사를 경험하는 엄청난 기회이기를 기도한다.



✚✚✚



주여, 치유하게 하소서!
(출 15:26, 사 53:4-5, 살전 5:23)
FOR I AM THE LORD WHO HEALS YOU!



✚✚✚







• 차례


발간사   4
추천사   6


1과 아구까지 채우라(요한복음 2:1-11)   12
2과 두 번째 치유 현장(요한복음 4:46-54)   18
3과 네 자리를 들고 가라(요한복음 5:1-9상)   24
4과 이제 후로는 사람을 취하리라
    (누가복음 5:1-11)   30
5과 보리 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
    (요한복음 6:5-15)   36
6과 예수께서 몸을 굽히시고
    (요한복음 8:1-11)   42
7과 바다 위로 걸어오시다(마태복음 14:22-33)   48
8과 풍랑을 잔잔하게 하신 예수님
    (누가복음 8:22-25)   54
9과 더러운 귀신을 내쫓으시다(마가복음 1:21-28)   60
10과 장모의 열병까지도(마가복음 1:29-31)   66
11과 나병 환자의 간구(마가복음 1:40-45)   72
12과 그들의 믿음을 보시고(마가복음 2:3-12)   78
13과 어떻게 죽일까 의논하니라(마가복음 3:1-6)   84
14과 이스라엘에서도 찾을 수 없는 믿음
     (마태복음 8:5-10)   90
15과 달리다굼(소녀야 일어나라)
     (마가복음 5:35-43)   96
16과 누가 내 옷에 손을 대었느냐?
     (마가복음 5:25-34)   102
17과 청년아 일어나라(누가복음 7:11-17)   108
18과 당면한 문제의 해결(누가복음 9:37-43)   114
19과 내가 보기를 원하나이다(마가복음 10:46-52)   120
20과 그 아홉은 어디에 있느냐?
     (누가복음 17:11-19)   126
21과 무시, 그리고 거절의 장벽을 뚫고
     (마태복음 15:21-28)   132
22과 에바다(마가복음 7:31-37)   138
23과 변화산의 호라마(ὅραμα)(마태복음 17:1-13)   144
24과 물고기 입에서 동전이(마태복음 17:24-27)   150
25과 안식일에 일어난 생명의 역사
     (누가복음 13:10-17)   156
26과 죽은 나사로가 살아났다네!
         (요한복음 11:39-44)   162
27과 무덤 사이에 사는 사람들(마태복음 8:28-34)   168
28과 이상히 여기지 말자(마태복음 21:18-22)   174
29과 십자가와 부활(요한복음 19:41-20:8)   180
30과 물고기 일백쉰세 마리(요한복음 21:1-13)   186
31과 주님의 지상명령(마태복음 28:16-20)   192
32과 하늘로 오르셨으나 다시 오실 주님
      (누가복음 24:49-53)   198


‘치유를 위한 기도’ 색인   204


저자의 변   206






• 추천사에서



이 연구 교재는 설교집이 아니라 설교자들에게는 설교의 자료(source)를 제공하고 성도들에게는 소그룹 활동 성경공부 교재로 편집한 것이므로 치유와 상담 사역자들에게는 성경적 사례를 확인함과 동시에 언제나 치유의 현장에 계시는 주님을 체험하게 될 것입니다.
총회한국교회연구원 이사장 김순미 장로, 발간사 중에서



치유하시는 분은 하나님이십니다. 치유의 능력은 주님으로부터 받습니다. 그러므로 모든 치유의 근거는 말씀에 의한 것이어야 합니다. 복음서에 나타난 예수님의 치유 사역을 정리하여 일선 목회자나 교사들이 성도들의 형편과 교회의 환경에 따라 주제에 따른 교재를 재구성하여 사용할 수 있는 자료집을 출판한 것입니다. 설교자들이나, 치유 사역자나 상담자들에게도 큰 도움이 되리라 확신합니다. 물론 필요에 따라 가정예배나 개인적인 묵상 자료집으로 사용이 가능한 책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말 그대로 ‘치유보감’(治癒寶鑑)이라는 이름을 붙이고 싶습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제108회기 총회장 김의식 목사, 추천사 중에서







• 본문 중에서


“하나님의 나라는 먹고 마시는 것이 아니요 오직 성령 안에 있는 의와 평강과 희락이라.”(롬 14:17)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성경에는 먹는 것에 대한 기록이 많습니다. ‘오병이어’의 기적이 그렇고, ‘유월절 음식’이 그렇습니다. 그러나 먹고, 입고, 누리는 일에도 목적이 있습니다.


주님의 만찬이 예수님의 피와 살을 기념하는 것처럼, 엠마오로 내려가던 제자들의 식탁이 영안을 열었던 것처럼 본문도 단순한 풍어의 기적을 강조하는 것이 아니었습니다. 물이 포도주로 변한 것이 제자들에게 믿음을 가지게 하였다면 호숫가의 이 기적은 제자들을 따르게 하기 위한 것이 아니었을까요?


밤새도록 수고하여도 잡은 것이 없었으나 말씀에 의지하여 깊은 데로 가서 그물을 내렸습니다. 잡은 것이 심히 많아 그물이 찢어지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결론은 “이제 후로는 네가 사람을 취하리라.”(눅 5:10)는 말씀에 순종하여 모든 것을 버려두고 예수를 따랐다는 사실입니다(눅 5:11).          _ 31p



베드로의 장모처럼 열병으로 앓아도 주께서 오시면 깨끗함을 얻습니다. 열이 내리고 기운을 차리고 일어나 수종을 들 수 있는 힘이 생깁니다. 성도는 주님을 모시는 사는 사람입니다.


가나의 혼인 잔치 집에도, 병들어 죽었던 나사로의 집에도 주님이 오시니 어려운 문제가 해결되고 죽음의 권세도 극복이 되었습니다. 주님이 함께하시면 가장 크고 복된 삶이 됩니다.


홀로 누리는 자가 되어서는 안 됩니다. 치유에도, 문제해결에도 목적이 있습니다. 사명(使命)이 있기 때문이라는 표현이 옳습니다. 전해야 합니다. 부끄러움 없이 전해야 합니다. 십자가를 따르는 자의 삶이 되어야 합니다.


“아무든지 나를 따라오려거든(주님과 함께 하려면) 자기를 부인하고 날마다 제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를 것이니라.”(눅 9:23)     _ 70p



이 시대의 어린아이들이 죽어가고 있습니다. 회당장 야이로가 예수님을 찾은 것은 아직 죽기 전이었으나 그런데 어른들의 문제로 정신이 없을 때 어린아이들은 죽어갑니다. 중동지역의 분쟁이 그렇고 우크라이나 전쟁이 그렇습니다.


정치적인 분열과 비방으로 아이들이 병들어가고 매스컴의 부정적인 뉴스들은 엄청난 불신을 조장합니다. 우리가 알지 못하는 사이에 죽어가는 아이들에게 꿈을 심어주고 소망을 주어야 합니다.


그리고 살려야 합니다. 포기하기에는 이르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합니다. 보디발 아내의 참소로 옥에 갇힌 요셉에게는 그것이 끝이 아니라 총리가 되는 과정이었던 것처럼. 주께서 함께 하시면 전화위복(轉禍爲福)이 됩니다.          _ 100p



우리에게는 세 개의 눈이 있습니다. 물론 육체적인 눈이 중요합니다. 그러나 인간은 이성적이고 지성적입니다. 그러므로 식견이 필요합니다. 지식이 없으면 망할 수도 있습니다(호 4:6).


그러나 결정적인 것은 영적인 눈입니다. 영적인 눈이 열려야 하나님을 알고(호 6:3) 영원한 세계를 볼 수 있습니다. 성경이 이야기하는 상징적 의미가 중요합니다. 체험적, 구체적 교훈은 육안으로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마태는 두 번(9:27-31, 20:29-34), 모두 맹인 두 사람이 등장하지만 마가는 벳새다(8:22-26)와 여리고(10:46-52)에서, 누가는 여리고(18:35-43)에서 일어난 사건을 기록합니다. 여리고에서의 맹인 치유 사건은 공관복음에 모두 기록되어 있으며 그러나 요한은 실로암(9:1-12) 못으로 보낸 사건이 소개됩니다.


마태복음 9장에 나오는 맹인 치유 기사는 회당장 야이로의 딸을 살리신 후에 있게 되는 일입니다. “두 맹인이 따라오며 소리 질러 이르되 다윗의 자손이여우리를 불쌍히 여기소서!”(마 9:27) 하고 부르짖습니다. 예수께서 직접 손으로 눈을 만지시며 보게 하신 일입니다.


주님의 발걸음을 멈추게 한 이들의 외침도 중요하지만 주께서 질문하신 것은 이들의 믿음입니다. “내가 능히 이 일 할 줄을 믿느냐?”(마 9:28) “주여 그러하오이다.” “너희 믿음대로 되라.”(마 9:28-29) ① 따르며 ② 외치며 ③ 고백하는 신앙이 중요합니다.       _ 121-122p



열두 그루의 가로수를 심었답니다. 나무마다 제자들의 이름을 붙여주었답니다. 베드로, 야고보, 요한 … 가룟 유다까지 열두 개의 이름으로 … 잘 자랐지만 유독 한 그루만은 잘 자라질 못했습니다. 가룟 유다라는 이름을 가진 가로수였습니다.
열매를 맺지 못한다고 선언하신 주님이십니다. 사람들의 저주와 비교할 수 없는 주님의 말씀입니다. 주님이 원하시는 것은 열매를 맺는다는 긍정적인 믿음입니다. 주님의 뜻에 맞는 삶을 사는 주의 백성이 되어야 합니다. 잎이 아무리 무성해도 열매 하나와 비교할 수 없습니다.          _ 176p







손윤탁 소개

총회한국교회연구원 원장 남대문교회 담임목사 신학박사(장신대 선교신학 전공)
철학박사(영남대 동양철학 전공) GH(Glocal Holistic)선교회 이사장
NNCC(Nepal New Covenant College) 이사장 한국기독교직장선교목회자협의회 대표회장
한국월드비전운영위원회 부위원장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이사

목회경력
남부산제일교회 부목사 새구포교회, 늘사랑교회 담임목사 효목중앙교회, 중곡동교회 위임목사

경력
세계선교연구회 회장 한국선교신학회 회장 부산 경남여상, 우암, 대신 배정초교 교사
장로회신학대학교 겸임교수 서울여대, 대전신대, 영남신대 외래교수

저서
일반서적 : 『어머니의 사랑과 농민의 가슴으로』 외 2권
신학서적 : 『선교적 교회직분론』 외 5권
목회자료 : 『교회다운 교회』 외 4권
목회칼럼 : 『남산길 닭 울음소리』 외 3권
성경공부 : 『우리도 주와 함께 죽으러 가자』 외 6권
철학서적: 『한국 교회와 선비정신』 외
총 27권의 지은 책이 있음


손윤탁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

더보기 펼쳐보기

배송안내

두란노몰 배송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 음반, 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17,000원 미만일 경우 2,500원, 17,000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 (02-2078-3300)
거래처배송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안내

교환/반품 신청 기간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3개월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교환/반품 배송비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해당 상품의 회수 비용은 무료이나,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왕복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제품 검수과정에서 사유가 일치하지 않을 경우, 거부 또는 반품으로 진행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발생되는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 불가 사유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7일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3개월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불가합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반품이 안 될 수 있으니 해당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