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구독신청
바이블칼리지
단체구매성경 추천 기획전
예꿈
두란노 기프트 카드
공과

우은경 - 워십 피아노 1집 - worship piano (CD)

해외배송불가

우은경 - 워십 피아노 1집 - worship piano (CD)

파스타뮤직 | 2004-03-08 출시

별점 5개    이 음반의 리뷰 [0] 리뷰쓰기 문의하기

정가 10,000원
판매가 8,000원 (20% 할인)
적립금 0원 (0%) 적립

배송료 9,000원 미만 2,000원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출고예정일

3일이내 준비가능 (토,일,공휴일제외, 입금일기준)

해외배송 불가능
수량
총 수량: 1 총 상품 금액 8,000

음반정보

ISBN
수록곡 0
음반구분 CD

이 음반이 속한 분야


우은경 워십 피아노 vol.1


대중성과 음악성을 겸비한 워십 피아노 음반 출시!!

'마음이 상한 자를', '주의 사랑을' 등 우리에게 워십곡들과 자신의 기도가 담긴 자작곡 수록!!
피아노의 선율에 더해진 장윤영, 전선아, 박동준의 감동적인 목소리
편안함과 감동으로 다가오는 유은경 피아노 앨범으로 일상에서 쉼을 얻는다.
[피아노 악보 출시]




갈수록 안정된 음악으로 산업적 하강과 달리 놀라운 품질의 향상을 보이고 있는 최근의 CCM계에서 더욱 반가운 소식은 장르적인 다양화가 차곡차곡 쌓여져 가고 있는 것이다. 여기에는 산업적으로 돌파구를 찾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 오히려 유리한 점으로 드러나지 않았나 싶은데, 뭔가 대중이 크게 반응하는 주류적인 음악이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 뭘 해도 크게 성공을 보장해주는 것은 없기 때문에 상업적으로 묶이지 않고 오히려 과감한 새로운 시도를 해보게 되는 결과가 나타나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다.

한때 ‘기도시간에 깔아주는 음악’으로의 연주 음반이 상당한 잠재시장을 가지고 있음을 간파한 기획사들이 유행처럼 ‘분위기 나는’ 연주 음반을 만들어내기도 했지만 그 영역 또한 갑작스런 ‘공급 과잉’으로 한풀 꺾인 가운데, 점점 얄팍한 기획 앨범이 아닌 연주 앨범 다운 앨범들을 하나 둘 만나게 되는 기분이 적잖이 즐겁다. 최근에 출시된 [Worship Piano]라는 연주 앨범도 그런 무뎌진 기대감을 새롭게 채워준 작품이었다.

연대 작곡과를 졸업하고 미국 뉴욕대를 나와 미국에 거주하고 있던 피아니스트 우은경이 몇 곡의 자작곡들과 예배곡들을 연주한 앨범 [Worship Piano]는 앨범 전체에 걸쳐 (약간의 패드 소리를 제외하곤) 피아노 연주만으로 채워져 있다. ‘목마른 사슴’, ‘주를 향한 나의 사랑을’, ‘나 무엇과도 주님을’ 등 우리에게 익히 알려져 있고 많이 사랑 받는 곡들이 연주되어 혹 많은 기획 연주앨범처럼 아는 곡들에 ‘의존’하기만 한 것은 아닌지 염려스러웠지만 막상 앨범 안에서 들려오는 이 곡들은 풍성한 피아노의 음색과 인상적인 편곡으로 ‘백뮤직(BGM)'이 아닌 ’연주곡‘이라 표현할 고급스런 느낌을 잘 담고 있다.

우선 (당연히 그래야 하겠지만) 피아노의 음들이 풍성히 살아있는 듯 좋은 악기소리(Yamaha와 Steinway 두 대의 피아노가 사용되었다)와 레코딩, 믹싱 등의 후반 작업이 모두 충실히 역할을 해 주어 청자(聽者)가 연주를 감상하는데 충분한 조건을 만족시켜 주고 있다. 또한 익젝큐티브 프로듀서(Executive Producer) 즉, 직접 제작비를 투자한 제작자의 역할을 겸하고 있는 우은경 자신이 이 앨범의 제작에서 가장 훌륭한 선택을 한 것은, 자신이 모든 것을 원하는 데로 할 수 있는 위치임에도 프로듀서(차용운)의 도움을 받기로 한 것이라 생각된다. 물론 한국에서 앨범작업을 원활히 진행하는 도움을 받기 위해서였을지 모르지만 앨범 전체에 있어서 차용운의 프로듀싱이 여러모로 좋은 영향을 준 것 같다.

앨범을 여는 곡은 상당히 친숙한 느낌을 주는 우은경의 자작곡 ‘Come(귀향)'으로 그 제목처럼 포근하고 아련한 느낌이 이 앨범 전체의 분위기를 알려준다. 편안한 음색을 통해 분주한 마음을 정리하면 메시지를 담은 여러 예배곡들의 느낌들을 쉽게 묵상할 준비가 되기 때문이다. 대금 소리가 인상적인 ’주의 사랑을‘에 이어 ’목마른 사슴‘, ’주를 향한 나의 사랑을‘, ’마음이 상한 자를‘의 익숙한 예배곡들이 계속되지만 각 곡들을 끝까지 경청하게 하는 것은 바로 곡마다 새겨진 ’명확한 테마‘가 있기 때문이다. 이런 테마들은 각 멜로디라인이 가진 특성들과 잘 부합하여 피아노 하나만으로도 오히려 잘 짜여진 수려함의 향기를 물씬 풍기면서 곡이 끝날 때까지 그 느낌을 유지해 준다(’주를 향한 나의 사랑을‘의 물 흐르는 듯 아름다운 선율은 편안한 쉼을 그대로 들려주는 듯 하다).

[Worship Piano]가 주는 또 하나의 선물은 목소리로 불려지는 두 곡의 매혹적인 노래들이다. 장윤영이 부르는 ‘I Want To See You'와 박동준, 전선아(옥합)이 듀엣으로 부르는 ’I Come To You, Lord'는 모두 우은경의 곡으로, 역시 피아노의 선율에다 차분하고 분명한 노래를 얹어 오버하지 않으면서도 연주곡으로 이끌어오던 느낌을 한 걸음 더 깊이 표현해준다. 보컬들이 가진 스타일을 잘 살리기보다 오히려 보컬들이 모두 피아노의 느낌에 잘 맞추고 있으며 끼가 넘치는 쿨함이 아닌 피아노의 리드에 따라 정말 필요한 만큼의 소리를 잘 내주어 전체 흐름을 고스란히 품고 있는 점은 [Worship Piano]가 아주 프로듀싱이 잘된 앨범임을 말해주고 있는 부분이라 생각된다.

하지만 앨범에서 하나의 베스트 트랙을 꼽으라면 마지막 곡으로 자리잡고 있는 찬송가 59장 ‘성전을 떠나가기 전’이다. 그리 흔히 불리는 곡이 아니기에 연주자의 특별한 애정이 있는 듯한 이 곡은 가사가 가진 깊은 경외감이 묻어나는 편곡과 함께 중간에 등장하는 장윤영의 환상적인(정확한 표현~!) 스캣송이 절묘한 조화를 이루어 듣는 이의 마음을 모아준다. 영감이 느껴지면서 음악적으로도 잘 정돈된 참 좋은 연주곡이다.

이 앨범은 그래서 전체적으로 ‘특별하다’는 느낌을 갖게 된다. 때론 편한 음악을 듣고 싶다고 뉴에이지 아티스트들이나 영화음악의 O.S.T를 찾았던 경험이 있다면 이 [Worship Piano]를 권해주고 싶다. 계속해서 국내 CCM에 더 깊은 연주 앨범들을 만날 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라면서 말이다.


by 박 기 범
rhythmax@hanmail.net



일반적인 통념으로 연주 음반은 그 표현이 제한된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특히나 한 개의 악기가 주를 이루는 인스트루멘탈 음반일 경우, 그 음악의 전반적인 색채가 연주자의 역량에 좌우됨은 두말할 나위가 없다.
사실 최근 연주음반들의 추세는 연주 기법 이외에도 새로운 레퍼토리 등, 부가적인 구성요소들로 이런 제한성을 탈피하려고 한다. 그럼에도 연주자의 실력이 여전히 큰 부분으로 남는 이유는 역시 그것이 제일 큰 중심점이기 때문이다.
우은경의 데뷔 앨범은 연주자의 중심과 부가적인 요소들이 잘 균형을 맞춘 앨범이다. 앨범의 타이틀을 따라 기존의 워십곡들을 무난한 범위 내에서 자신만의 역량으로 잘 소화한 선곡들이 중심을 이루고 있다면, 우은경이 직접 만든 몇 개의 신곡들은 앨범 전체가 '무난함'만으로 커버되지 않는 변주를 적절하게 가미해주고 있다.
본작에서 이런 변주가 주는 역할은 상당히 중요하다. 대금같은 전통악기를 비롯해 장윤영과 박동준, 전선아의 보컬은 정말로 앨범의 게스트 역할을 해주고 있고, 우은경의 연주는 트랙들을 오가며 때로는 전면으로, 때로는 후위에서 적당한 힘으로 앨범을 이끌어 간다.
이 앨범의 강점은 레퍼토리와 연주의 구성 어떤 면으로 보나 치우침이 없다는 것이다. 듣는 이의 감성에 잘 부합하는 무난함이 최고조에 이를 즈음에는 새로운 신곡들과 게스트 세션/싱어들의 가세가 새로운 방향 전환을 해주기 때문이다. 이런 점에서 "I Come to You, Lord" 라든지 "I want to See You"같은 곡은 충분히 이 앨범의 추천 트랙으로 꼽을 만 하다.
그렇다고 이 앨범이 듣는 가운데서 깜짝 깜짝 놀라는 경우를 만드는 유별난 앨범도 아니다. 정석대로 흐르는 피아노 연주든, 참신함을 가미하는 새로운 시도든 모든 요소들은 우은경이라는 아티스트의 아티스트리 안에 단정히 배치되어 있다. 일례로 "주를 향한 나의 사랑을" 이라든지 "목마른 사슴"처럼 우리에게 잘 알려진 찬양연주에서 이런 단정함은 각 트랙간의 좋은 가교 역할을 해주고 있다.
듣기에 편안한 연주 음반에서 이런 균형을 맞춘 역량은 충분히 눈여겨 볼만하다. 우은경의 첫 음반은 여느 연주 음반을 기대했던 감상자들에게 충분한 만족을 줄만하다. 하지만 더 섬세한 역량을 기대했던 마니아들 또한 이 앨범에서 충분한 들을 거리들을 만날 수 있다는 점이야 말로 오히려 이 앨범의 미덕이라고 할 수 있다.

유재혁 http://ccmpage.com


따스한 음반이다.
작곡을 전공한 뮤지션답게 음악의 구성력이 돋보이며, 차분히 전개되는 곡의 흐름이 평안함을 느끼게 한다.
이 음반을 듣고 있으면 충분히 주님께 집중할 수 있다.

CCM 뮤지션 신상우


  • CD1
  • 01. Come(귀향) 재생 멈춤
  • 02. 주의 사랑을 재생 멈춤
  • 03. 목마른 사슴 재생 멈춤
  • 04. 주를 향한 나의 사랑을 재생 멈춤
  • 05. 마음이 상한 자를 재생 멈춤
  • 06. I want to see You 재생 멈춤
  • 07. 주님과 같이 재생 멈춤
  • 08. 주 예수보다 더 재생 멈춤
  • 09. 나 무엇과도 주님을 재생 멈춤
  • 10. Sep. 17. 03 재생 멈춤
  • 11. I come to You, Lord 재생 멈춤
  • 12. 성전을 떠나가기 전 재생 멈춤

이 상품과 관련 셋트

관련 정보가 없습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음반,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3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 3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02-2078-5776~7)
거래처배송상품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환불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교환,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 반품이 안 되는 상품이 있을 수 있으니 해당하는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