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인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불가

너의 우주로

정가 10,000
판매가 9,000(10% 할인)
포인트적립 500

배송정보 배송비 2,500원 (17,000원 이상 무료)

출고예정일

(평일 기준) 주문일로부터 2일이내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해외배송 불가능

수량 닫기 버튼 9,000
총 수량 1 총 할인 1000 총 금액 9,000
브랜드 글촌화살표
저자 유재원  화살표
출간일 2023-07-20
ISBN 9791198131324
쪽수 142
크기 130 * 205

상세정보




책소개


  개요
  시집, 너의 우주로
  이 책은 서정주의와 현실주의가 유기적으로 결합된 형체, 모든 사물과 긴밀하게 대화할 수 있는 영혼주의에 의해 빚어진 시이다. 사물의 실체가 없어도 이름이 있으면 대화한다는 새로운 문학사조 영혼주의를 간추려보면 다음과 같다.



  * 영혼주의(soulism) 시 *


1. 양심 있는 영혼을 상징한다.
현실의 역사에는 진실과 거짓이 뒤섞여있다. 따라서 자유는 유기적으로 움직여야할 책임과 양심을 필요로 한다. 모든 사물에 영혼이 있지만 그 속에서 진실 된 영혼을 찾는다.



2. 죽음을 포함한 모든 사물과 대화한다.
영혼주의는 실체 없는 죽음과 실체 있는 사물을 대신한다. 이미 모든 게 기억 밖으로 사라졌더라도 상상 속에 그 이름이 남아있으면 언제든지 대화해야 한다. 



3. 근본을 자연에 둔다.
모든 종교에는 기도가 있다. 참된 기도로 용서를 구할 때 두려움을 느끼는 것처럼, 몸을 기댈 수 없어도 상상은 천둥, 번개, 태풍 등의 자연 현상 속으로 다가가야 한다.



4. 진실한 인간성 회복을 목적한다.
거짓을 요구하는 시대에서 막연한 기대감은 자신의 배반이다. 자신이 자신을 배반하지 않는 혼자만의 굳건한 중심축이 인간성이다. 저마다 하나씩 자신이 기댈 수 있는 기둥을 세워 인간성을 간직한다.



5 곁에 있는 제 3의 시선을 기준 한다.
상상의 자유는 투명한 진실을 요구한다. 사상을 자세히 살피려면 새로운 제3의 눈이 필요하다. 한 발자국 물러나서 사라진 사물과 이름을 찾아야 한다.







목차


제 1부 일기예보
이별 • 14
봄 속에서 • 15
둥구나무 전설 • 16
중고시계 • 18
빈자리 • 20
제비와 낮달 • 21
우선멈춤 • 22
붕어빵 • 24
해바라기 • 26
꽃잎 우는 날 • 27
일기예보 • 28
겨울 부두에서 • 30
언니 • 32
겨울 아침 • 33
꽃무늬 이불 • 34
다리 건너 사람들 • 36



제 2부 꽃잎과 나비
등대 • 40
공회전 • 41
초상(初喪) • 42
항아리손님 • 44
가을바람 • 46
바보 새 • 47
신작로 부역 • 48
눈사람 • 50
바람꽃 • 52
오월 보리밭 • 53
단칸방 • 54
물맛 • 56
불면의 집 • 58
꽃잎과 나비 • 59
무덤 • 60
현대인 • 62



제 3부 목줄 끊고 도주하다
미래의 사랑 • 66
병따개 • 67
목줄 끊고 도주하다 • 68
맹지와 개망초 • 70
참꽃 • 72
창밖은 비 • 73
춘화현상 • 74
인생 위에 핀 꽃 • 76
어둠의 명령 • 78
아침 안개 • 79
채송화 • 80
매화 • 82
봄이 오는 길 • 84
돌 톱날 • 85
풀씨에도 핏줄이 • 86
삘기 풀 • 88



제 4부 너의 우주로
꽃잎의 문 • 92
밤별 • 93
꽃무릇 • 94
달밤에 • 96
필연 • 98
사랑과 이별 • 99
정오 • 100
너의 우주로 • 102
꿈속의 그대 • 104
마음의 편지 • 105
호수의 태양 • 106
나비의 부활 • 108
기도 • 110
어탁 • 111
채석장에서 • 112
죽음 같은 더위 • 114



제 5부 메마른 도시
무심 • 118
이런 말 • 119
메마른 도시 • 120
달의 소멸 • 122
야인 • 124
소나기 • 125
뗏목의 노래 • 126
오늘밤 • 128
꽃상여 • 130
순리대로 • 131
기압골 • 132
살다 보면 • 134
겨울이 떠날 때 • 136
노후대책 • 137
어둠에서 • 138
동강 난 버드나무 • 140
 





출판사 서평


유재원 작가는 1991년 첫 시집 『그물을 던지면 별들이 눈을 뜨고』를 시작으로 22권의 책을 발간하였다. 30여 년 동안 저작 활동을 하면서 보이지 않는 부분을 추상적으로 그려내는 문장 즉, 영혼주의 문학에서 그는 인간만이 영혼이 있다는 믿음을 부정한다. 그는 인간만이 윤회한다는 정설을 부정한다. 동물도 식물도 죽으면 인간처럼 부모의 몸을 통하여 다시 탄생한다고 믿기 때문이다. 작가는 이러한 사상 영혼주의를 개척하여 스스로 실천하고 있다.


그의 시집 『너의 우주로』에 수록된 대화체 시 2편 <꽃잎과 나비>, <사랑과 이별>은 철저히 정제된 반어법 문장이다. 서로 다른 말로 묻고, 서로 다른 말로 대답한다. 이것은 글의 조직과 요소가 긴밀하게 연관되어 있다. 한 편의 시 전체를 반대되는 문장으로 내용을 강조한 <꽃잎과 나비>의 끝부분을 소개해본다.


  꽃잎: 봄비 내려야 벌거벗은 나무 목욕할 수 있는데
  나비: 바람의 문을 활짝 열면 그 속이 다 들여다보여
  꽃잎: 별 하나가 흔적을 지우며 세상 끝으로 떨어졌어
  나비: 사람들은 부끄러운 사랑으로 남아있길 원하나봐

글의 행마다 두 단어 이상을 연결하여 문장을 만드는데 많은 노력이 있었음을 시집『너의 우주로』 곳곳에서 볼 수 있다.



유재원 소개

저자. 유재원 시인/소설가
한국문인협회. 국제펜클럽한국지부 회원
수상. 충청문학상. 해동문학상. 청하문학상. 가온문학상
시집. 휘파람 불기 외 17권
수필. 풍란의 향기, 풍란이야기
소설. 사랑, 이화


유재원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

더보기 펼쳐보기

배송안내

두란노몰 배송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 음반, 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17,000원 미만일 경우 2,500원, 17,000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 (02-2078-3300)
거래처배송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안내

교환/반품 신청 기간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3개월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교환/반품 배송비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해당 상품의 회수 비용은 무료이나,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왕복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제품 검수과정에서 사유가 일치하지 않을 경우, 거부 또는 반품으로 진행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발생되는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 불가 사유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7일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3개월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불가합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반품이 안 될 수 있으니 해당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