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상반기 공과 및 가스펠프로젝트
정기구독신청
단체구매성경 추천 기획전
바이블칼리지

본질을 회복하는 교회 - 교회와 비전 2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본질을 회복하는 교회 - 교회와 비전 2

저자 : 정근두  | 국제제자훈련원(DMI) | 2001-01-05 출간

별점 5개    이 책의 리뷰 [0] 리뷰쓰기 문의하기

정가 1,300원
판매가 1,170원 (10% 할인)
적립금 65원 (5%) 적립

배송료 10,000원 미만 2,500원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출고예정일

3일이내 준비가능 (토,일,공휴일제외, 입금일기준)

해외배송 가능
수량
총 수량: 1 총 상품 금액 1,170

도서정보

ISBN 9798988850359
쪽수 35
크기 국판

이 책이 속한 분야


"제자는 태어나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진다"

우리 시대 교회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알려주는 지침서!


성숙한 그리스도인은 하루아침에 만들어지지 않는다. 더욱이 능력 있는 지도자가 되기까지는 철저한 훈련과 멘토링의 과정이 필요하다. 나아가 공동체의 사명과 비전을 비유할 수 있어야 한다. 교회와 비전 시리즈는 평신도 리더들이 성숙한 그리스도인으로 건강한 교회관을 확립하고 교회의 생명과 비전을 분명히 세워가도록 돕기 위해 마련되었다. 오늘날 교회는 사회의 친교단체나 동아리 모임보다도 사람들의 관심을 끌지 못하고, 사람들의 삶과 생각 속에서 그저 그런 형편없는 모임으로 자리 매김 되어졌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세우신 교회는 결코 그렇게 힘없고 무기력한 모임이 아니다. 이 시대를 향한 마지막 소망이 있다면 그것은 바로 교회일 것이다. 바로 이 확신으로부터 교회가 무엇이냐는 질문이 시작되어야 한다.


교회의 정체성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우선적으로 성경을 가지고 하나님이 의도하신 교회의 모습을 분명히 하는 것이 필요하다. 동시에 오늘날 교회가 자리하고 있는 구체적인 현실 안에서도 진정한 교회의 모습을 찾아보아야 한다. 지상의 어떤 교회도 완벽할 수 없고, 아무리 좋은 교회도 100년 이상 영향력을 지속한 예도 없다. 그러나 시대적 상황 속에서 하나님의 귀한 도구로 쓰임 받는 교회들을 통해 우리가 배울 수 있는 교훈은 많다. 다원화된 현대 사회 속에서 구체적인 사역 목표와 철학 및 전략을 통해 지역 사회 변화의 중심이 되고 있는 대표적인 모델 교회들을 살펴보면서 벤치마킹을 함으로 우리가 나아갈 방향과 방법을 모색할 수 있을 것이다. 진정으로 하나님께 잘했다 칭찬 받을 수 있는 교회가 되는 길을 찾아갈 수 있도록 방향을 제시해 주고 있다.

1과 이것이 교회다
2과 필요를 채우는 교회가 되라
3과 위기는 기회다
4과 변화하는 교회가 성장한다
5과 성경적인 공동체가 되라
6과 불신자를 선교사로 만드는 교회
7과 성경적으로 움직이는 교회

이 상품과 관련 셋트

관련 정보가 없습니다.

정근두 소개

고신대 신학대학원을 졸업하고 남아공 포체프스트룸 대학에서 마틴 로이드 존스 설교로 신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두레교회, 탄포리교회를 개척해 역임했으며, 현재 울산교회 담임 목사를 맡고 있다. 저서는 [로이드 존스의 설교론], [이 땅에는 영원히 도성이 없습니다],[제3의 유혹], [사람 낚는 어부가 되리라]가 있다.


정근두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담기

두란노몰 배송상품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음반,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3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 3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02-2078-5776~7)
거래처배송상품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환불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교환,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 반품이 안 되는 상품이 있을 수 있으니 해당하는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