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인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존 번연 (천로역정을 저술한 믿음의 순례자)

프리셉트 어린이 신앙전기 시리즈 11

정가 9,800
판매가 8,820(10% 할인)
포인트적립 490

배송정보 배송비 2,500원 (10,000원 이상 무료)

출고예정일

(평일 기준) 주문일로부터 2일이내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해외배송 가능

수량 닫기 버튼 8,820
총 수량 1 총 할인 980 총 금액 8,820
브랜드 묵상하는사람들화살표
저자 브라이언 코즈비  화살표
출간일 2021-02-25
ISBN 9788984758063
쪽수 248
크기 150*210

상세정보


“나의 은사는 말씀을 설교하는 것입니다!”
존 번연은 배움이 부족했던 가난한 땜장이였다. 하나님의 부르심을 외면하고 방황하던 존은 결혼 후 평신도 설교자가 되어 믿음의 순례 여정을 시작했다. 그의 설교는 권위가 있었고 회중에게 흔들리지 않는 믿음을 심어 줬다. 그는 내전 속 온갖 박해에도 뜻을 굽히지 않고 용감하게 하나님의 말씀을 전했으며, 허가 없이 설교했다는 죄목으로 체포된 후 감옥에서 『천로역정』을 집필했다. 이처럼 오직 믿음으로 좁은 문을 통과한 순례자의 삶을 살펴보고, 천국으로 향하는 여정에 참여해 보자.


◎ 위대한 신앙 위인의 삶의 과정을 살펴보며 자연스럽게 믿음이 싹트도록 돕는다.
◎ 풍부한 색채감의 완성도 높은 일러스트와 편집을 통해 독서에 흥미를 부여한다.
◎ 활자와 편집에 있어 세심히 배려하여 장시간 독서에도 눈이 피곤하지 않다.
◎ ‘더 생각해 보기’를 통해 부모가 자녀의 신앙을 진단하고 함께 생각을 나누도록 했다.
◎ 참고자료로 존 번연의 ‘연대표’를 삽입하여 깊이 있는 이해를 돕는다.
◎ 대화체 문장을 활용하여 내용에 흥미를 가질 수 있도록 배려하였으며, 성인 독자들이 가볍게 읽기에도 좋다.


목차

1. 거세게 내리는 비
2. 총, 연기 그리고 하나님
3. 죄인 중의 괴수
4. 가족의 이름 그리고 주일 활동
5. 고맙습니다, 존 기포드 목사님
6. 말씀 설교하기
7. 잉크, 종이 그리고 퀘이커교
8. 체포되다
9. 신발 끈을 만들다
10. 풀려나다
11. 순례자의 위험한 여정
12. 판도가 바뀌다
13. 천국으로 떠나다

더 생각해 보기
존 번연 생애 요약
존 번연 연대표


추천의 글



브라이언 코즈비 소개

-


브라이언 코즈비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

더보기 펼쳐보기

이 상품과 관련 세트

배송안내

두란노몰 배송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 음반, 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1만원 미만일 경우 2,500원, 1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 (02-2078-5776~7)
거래처배송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안내

교환/반품 신청 기간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3개월 이내,
또는 그 사실을 알게된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교환/반품 배송비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해당 상품의 회수 비용은 무료이나,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왕복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제품 검수과정에서 사유가 일치하지 않을 경우, 거부 또는 반품으로 진행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발생되는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 불가 사유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7일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3개월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불가합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반품이 안 될 수 있으니 해당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