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복의 목회 - 홍성사 창립 40주년 기념 특별판 7
할인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불가

회복의 목회 - 홍성사 창립 40주년 기념 특별판 7

정가 10,500
판매가 9,450(10% 할인)
포인트적립 525

배송정보 배송비 2,500원 (10,000원 이상 무료)

출고예정일

(평일 기준) 주문일로부터 3일이내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해외배송 불가능

수량 닫기 버튼 9,450
총 수량 1 총 할인 1050 총 금액 9,450
브랜드 홍성사화살표
저자 이재철 (李在哲)  화살표
출간일 2014-05-21
ISBN 9788936510275
쪽수 292
크기 123*188

상세정보


홍성사 창립 40주년 기념 이재철 목사 특별판


세파에 꺾이지 않는 진리의 매듭을 지닌 크리스천


 


홍성사가 2014년 창립 40주년을 기념하여 설립자 이재철 목사 저서 특별판을 출간한다. 판형과 표지, 내지 디자인을 새롭게 하면서도 원저작물의 내용은 그대로 보존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였다.
이재철 목사 특별판은 설교집 <요한과 더불어>, <사도행전 속으로>와 대담집 《지성과 영성의 만남》을 제외한 저서 전종(14종)으로 다음과 같다.



이 땅의 청년들에게 보내는 서신인 《청년아, 울더라도 뿌려야 한다》, 《참으로 신실하게》, 《내게 있는 것》, 《인간의 일생》, 인생과 목회에 대한 지침을 주는 《매듭짓기》, 《비전의사람》, 《회복의 목회》, 《회복의 신앙》, 이재철 목사의 자기 고백이 담긴 《믿음의 글들, 나의 고백》, 《아이에게 배우는 아빠》, 전도와 신앙 훈련을 위한 《사랑의 초대》, 《새신자반》, 《성숙자반》, 《사명자반》.
이 책들은 2013년 11월부터 매달 한 권씩(경우에 따라 두 권씩) 출간될 예정이다.


 


“목회란 우리의 삶에서 사랑을 회복하는 것이다”


교회 건물이 없는 교회, 재정의 절반을 선교와 구제에 쓰는 교회, 목사를 비롯한 모든 제직의 임기가 정해진 교회, 전교인이 익명으로 헌금하는 교회, 이 교회를 가능하게 한 목회의 정신은 무엇일까? 약속한 임기 10년을 마치고 주님의교회를 떠난 이재철 목사가 들려주는 ‘새로운 교회’의 '새로운 역사(歷史)'.


이 책에는 교회의 주인이신 주님께 바르게 응답하기 위해 저자가 성도들과 노력해 간 자취가 진솔하고도 상세하게 담겨 있다. 교회를 이루는 여러 가지 요소들의 회복을 통해 어떻게 교회의 본질이 회복되어 갔는지를 소상히 알 수 있으며, 목회자는 어떤 사람이고 어떤 사람이어야 하는지를 통해 올바른 목회자상을 단순, 명쾌하게 이해할 수 있다.


 
정신여고 강당 건축 과정과 퇴임을 준비하는 과정을 통해서도 저자는 진정한 교회의 동역자가 되어 주시는 하나님의 역사하심과, 하나님의 뜻에 순종하는 목회자로서의 자세를 보여 준다.


 


* 홍성사 창립 40주년 기념 이재철 목사 특별판은 2,000부 한정 수량만 제작하였으며, 세월의 무게와 함께 그 내용을 오래도록 되새기고 간직하기 좋은 양장본으로 소장의 가치가 있습니다.


 


 


【내용 맛보기】



■ 주님의교회를 세우시고 오늘의 모습으로 키우신 분은 오직 주님이셨다. 교우들과 내가 한 일이란 단지 교회의 주인이신 주님께 바르게 응답하려 한 것뿐이다. 따라서 주님께서 우리에게 얼마나 선한 생각을 주셨는지, 우리를 도구 삼아 얼마나 아름다운 일을 펼치셨는지 증언하기 위하여 나는 책을 써야만 했다.


_‘머리말’에서


 


■ 내가 회복의 모델로 삼은 것은 바로 에덴이었다. 에덴으로의 회복?이것을 나의 목회 목표로 삼은 것이다. 성자 하나님이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인간의 몸을 입으시고 이 땅에 오신 궁극적인 목적이 인간들에게 하나님의 나라를 주시기 위함이었다. 구원이 회복이라면 그 회복은 하나님 나라에로의 회복이었다. 교회는 하나님 나라의 회복을 위하여 존재하는 것이다.


_‘무엇을 모델로 삼았는가’에서


 


■ 모두의 목사가 되기 위하여 모든 교인과 일정한 거리를 유지했다. 교인에 따라서는 더 정이 가고 더 사랑스러운 교인이 있게 마련이었다. 그러나 그때도 나 스스로 그 거리를 침범치 않도록 절제했다. 때로는 냉정하다는 소리를 들었다. 그래도 그 거리를 지켰다. 이것이 그를 진정으로 아끼고 교회를 사랑하는 것이라 믿었다. 때로는 거리끼는 사람도 분명히 있었다. 그러나 그때에도 그 거리보다 멀어지지는 않았다. 그 거리를 지키면서 그에게 어떤 문제가 발생했을 때 언제든 찾아가고 위로해 주었다. 이것이 그를 살리고 목회자인 나를 살리는 길이라 믿으면서 말이다.


_‘목회자는 모두의 목사다’에서


 


■ 경제논리로는 도저히 설명할 수 없는, 주님의교회에 의한 정신여고 강당 건축은 그냥 저절로 된 일이 절대로 아니다. 전교생이 함께 모여 예배드리며 신앙훈련을 행할 수 있는 대강당을 위해 20년 동안 기도해 온 정신여고이기 때문에 가능했고, 10년 동안 교회는 건물이 아니라 사람임을 깨달아 자기 예배당을 소유하려 하지 않고 자신을 먼저 에덴으로 바로 세우려 애쓰던 주님의교회이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 그래서 이것은 하나님의 대역사일 수밖에 없는 것이다.


_‘정신여고 강당 건축은 어떻게 가능했나?’에서


 


■ 주님의교회 모든 교우는 나의 동역자들이요, 나의 목회는 공동목회였다. 그러나 우리의 이 만남을 주관하신 분이 주님이시오 우리에게 선한 생각과 뜻과 마음을 심어 주시사 우리를 주님의교회 되게 회복시켜 주신 분도 주님이시기에, 우리의 목회는 회복의 목회였고 그 주체는 만물을 회복시키시는 주님이셨다.


_‘맺음말’에서

목차


특별판 출간에 부쳐
머리말


01 무슨 일들이 있었는가?
교회 본질의 회복
교회 주인의 회복
헌금의 회복
예배의 회복
사고와 시야의 회복
성경공부의 회복
선교의 회복
중단 없는 회복의 은혜들


 


02 무엇을 모델로 삼았는가?
생명을 회복하는 것
사랑을 회복하는 것
울타리를 회복하는 것
진리의 가치를 회복하는 것
봉사를 회복하는 것
자기부인을 회복하는 것
선악과를 회복하는 것


 


03 자기 정체성을 어떻게 정의했나?
목회자는 구도자다
목회자는 모두의 목사다
목회자는 연출자다
목회자는 예절자다
목회자는 자기관리자다
 
04 정신여고 강당 건축은 어떻게 가능했나?


 


05 어떻게 퇴임했나?
동역체제 확립
교회학교 전임제
청년예배 독립
기록화 및 보관
후임 목사 청빙
퇴임 후 거취 결정
퇴임 직전
퇴임
귀가
     
맺음말

이재철 (李在哲) 소개

1988년 주님의교회 개척. 10년 임기를 마치고 1998년부터 스위스 제네바한인교회를 3년간 섬겼다. 2005년 7월 10일부터 한국기독교선교100주년기념교회 담임목회자로 사역을 시작했다. 2013년 4월 전립선암 판정을 받아 그해 5월 수술을 받고 10월에 강단에 복귀했다. 2018년 11월 18일 은퇴했다.
지금까지 쓴 책으로 《청년아, 울더라도 뿌려야 한다》, 《회복의 신앙》, 《회복의 목회》, 《사랑의 초대》, 대담집 《지성과 영성의 만남》(이어령 공저, 이상 전자책도 출간), 《새신자반》, 《성숙자반》, 《사명자반》, 《인간의 일생》, 《비전의 사람》, 《내게 있는 것》, 《참으로 신실하게》, 《매듭짓기》(이상 전자책과 오디오북도 출간), 《믿음의 글들, 나의 고백》, 《아이에게 배우는 아빠》, 《말씀, 그리고 사색과 결단 1, 2》, 《목사, 그리고 목사직》, 요한복음 설교집 〈요한과 더불어〉(전10권), 로마서 설교집〈이재철 목사의 로마서〉(전3권), 사도행전 설교집 〈사도행전 속으로〉(전15권), 단편 설교 시리즈 〈이재철 목사 메시지〉(출간 중)가 있다. 이 책들은 사변적이고 이론적인 내용에 치우치지 않고 기독교 진리를 끊임없이 삶과 관련지어 ‘지성과 신앙과 삶’의 조화를 꾀한다. 또한 본질에 대한 깨달음과 실천을 강조하며 풀어내는 명료한 논리와 특유의 문체로 많은 독자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새신자반》은 몽골어와 베트남어로, 《청년아, 울더라도 뿌려야 한다》와 《비전의 사람》은 중국어로 번역되어 현지 교회의 선교 사역에도 쓰이고 있다.


이재철 (李在哲)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

더보기 펼쳐보기

배송안내

두란노몰 배송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 음반, 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1만원 미만일 경우 2,500원, 1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 (02-2078-5776~7)
거래처배송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안내

교환/반품 신청 기간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3개월 이내,
또는 그 사실을 알게된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교환/반품 배송비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해당 상품의 회수 비용은 무료이나,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왕복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제품 검수과정에서 사유가 일치하지 않을 경우, 거부 또는 반품으로 진행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발생되는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 불가 사유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7일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3개월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불가합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반품이 안 될 수 있으니 해당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