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연휴배송안내
정기구독신청
바이블칼리지
단체구매성경 추천 기획전
예꿈
두란노 기프트 카드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공동체 제자도

한 길 가는 공동체, 브루더호프 사람들

저자 : 요한 하인리히 아놀드  역자 : 원충연  | 홍성사 | 2010-07-30 출간

별점 5개    이 책의 리뷰 [0] 리뷰쓰기 문의하기

정가 12,000원
판매가 10,800원 (10% 할인)
적립금 600원 (5%) 적립

배송료 무료배송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출고예정일

3일이내 준비가능 (토,일,공휴일제외, 입금일기준)

해외배송 가능
수량
총 수량: 1 총 상품 금액 10,800

도서정보

ISBN 9788936502799
쪽수 288
크기 신변형

이 책이 속한 분야



무엇으로 그리스도인 됨을 증명할 수 있습니까?


‘성도가 서로 교통하는 것’을 믿는다는 사도신경의 고백이 무색하리만큼 한국교회는 사귐에 목마르다. 세련되게 지은 건물에 앉아, 웅장한 음악과 잘 준비된 설교를 듣고는 안도감과 만족감을 안은 채 집으로 돌아가지만, 옆에 앉은 사람과 인사는 하는 둥 마는 둥이고, 한주간의 고충과 기쁨을 나눌 여유는 찾기 어렵다. 사람들은 썰물처럼 빠져나가고, 주차장은 차량으로 하루 종일 인산인해를 이루는 교회에 성도의 사귐은 어디에서 찾아 볼 수 있을까? 이 책은 서로의 삶에 간섭하지 않는 겉사귐이 아닌, 평화, 사랑, 형제애의 길을 걷는 교회 공동체의 새 삶을 제시한다.


[ 본문 중에서 ]


“기독교인이라고 하는 수많은 사람들을 보면 이 시대의 기독교는 일요일에 교회에 가는 것 외에는 보여 줄 게 없습니다. 예외가 있겠지만 현실을 인정해야 합니다. 교회는 젊은이들에게 줄 것이 없습니다. 젊은이들은 예배와 설교를 지루해하고 다른 것을 쫓아갑니다. 그러나 뭔가 내면의 삶에 문제가 있음을 희미하게나마 압니다. 그들은 그런 일로 목사나 신부를 찾아가지는 않지만 여전히 도움의 손길을 구하고 정신과 의사도 찾아갑니다. 속사람이 변하면 모든 것이 변하는 것이 진리입니다. 그러나 그 일은 사람이 아니라 하나님을 통해서 가능합니다.”
| 23쪽 <내면의 삶>에서


“그리스도가 육신이 되는 것은 실재입니다. 그러나 당신이 그 사실을 믿지 않기 때문에 부당한 상황이 계속되는 교회에 여전히 다니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사랑이 육신으로 오지 않고, 물질적인 세계가 영적 경험과 별개라고 생각하는 그런 교회에 여전히 다니는 것입니다. 여기에는 믿음과 경험 사이의 깊은 괴리가 있습니다. 당신은 우리의 믿음을 교리라고 말하지만 사실 육신의 삶과 경제적인 측면까지 변화시키지 않는 종교 생활은 교조주의적이며 속사람에게 위험합니다.”
| 50쪽 <교조주의>에서


서문
들어가기 전에
제자 내면의 삶 | 회개 | 회심 | 믿음 (의심) | 교조주의 | 헌신 |
육적 본성 (유혹, 죄, 고백, 영적 자만, 자아) | 순결 | 교조주의 |
헌신 | 육적 본성 | 유혹 | 죄 | 고백 | 영적 자만 | 자아 | 순결 |
신뢰 | 경외 | 항복 | 순종 | 겸손 | 성실
교회 교회 | 공동체 | 리더십 | 은사 | 용서 | 분노 | 하나 됨 | 교회의 징계
| 세례 | 주의 만찬 | 사랑과 결혼(사랑, 결혼, 성, 독신) | 가족 생활(아이들, 청소년, 가족 유대)
|질병과 죽음 | 악과 어둠 | 싸움 | 세상의 고통 | 선교
하나님나라 예수님(살아 있는 말씀, 성령) | 십자가 | 구원 | 하나님나라
성경 구절


《공동체 제자도》는 불편하게 만드는 책이다.
| 헨리 나우웬


철저히 성경적이고 아주 실용적이다. 내게 정말 필요했던 책이다.
| 엘리자베스 엘리엇(《전능자의 그늘》, 《영광의 문》의 저자)


이처럼 선명한 복음의 메시지가 한국의 형제자매들에게 소개된 것이 기쁘기 짝이 없습니다.
| 고(故) 대천덕 신부

이 상품과 관련 셋트

관련 정보가 없습니다.

요한 하인리히 아놀드 소개

제1차 세계대전 후, 완고한 사회적·종교적 관습에 맞서며 새로운 삶의 방식을 찾아 나선 사람들 사이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무의미한 기독교적 위선이 판치던 시대에 그는 독일의 시골 마을 자네르츠에서 발견한 헌신과 기쁨의 삶에 매료된다. 열한 살 때 그리스도를 따르라는 부르심을 느꼈고, 청년이 되어 교회 공동체에 종신 서원을 한 뒤 공동체가 영국으로, 남미 파라과이로 망명하던 시절에도 끝까지 형제애적 삶을 지킨다. 1938년 말씀의 종으로 선택받았고, 1962년부터 1982년 임종할 때까지 브루더호프의 장로로서 섬긴 그는 자신에게 맡겨진 공동체의 내외적인 평안을 위하여 사람들을 돌보며 하나님의 음성을 깊이 듣고 그분과 대화했던 하나님의 사람이다. 《아이는 기다려주지 않는다》《부모가 학교다》 등을 쓴 요한 크리스토프 아놀드의 아버지이기도 하다.


요한 하인리히 아놀드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담기

두란노몰 배송상품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음반,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3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 3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02-2078-5776~7)
거래처배송상품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환불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교환,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 반품이 안 되는 상품이 있을 수 있으니 해당하는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