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의 선물 기독교
할인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엄마의 선물 기독교

정가 10,000
판매가 9,000(10% 할인)
포인트적립 500

배송정보 배송비 2,500원 (17,000원 이상 무료)

출고예정일

(평일 기준) 주문일로부터 3일이내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해외배송 가능

수량 닫기 버튼 9,000
총 수량 1 총 할인 1000 총 금액 9,000
브랜드 규장화살표
저자 최에스더  화살표
출간일 2010-04-29
ISBN 9788960971615
쪽수 240
크기 140*210

상세정보


“이제는 너의 하나님을 꼭 만나라!"


‘성경 먹이는 엄마’ 최에스더 사모가 신앙의 홀로서기를 해야 할
청소년 자녀와 부모에게 주는 알기 쉬운 기독교의 기본 진리!!


가장 든든한 믿음의 선배인 엄마가
자녀에게 주는 최고의 신앙 안내서!


[ 출판사 서평 ]


가장 든든한 믿음의 선배인 엄마가 엄마의 입장에서 곧 신앙의 홀로서기를 해나가야 할 자녀에게 주는 신앙 안내서이다.
‘성경 먹이는 엄마’로 알려진 최에스더 사모가 엄마의 마음으로 자녀에게 기독교가 무엇인지 가르쳐주는 내용. 초등학교 6학년 나이인 13살 큰아들 진석에게 직접 들려주는 이야기 형식으로 썼다.
죄와 구원이 무엇인지, 하나님은 어떤 분이시고 교회는 무엇인지와 같은 자녀가 꼭 알아야 할 신앙의 기본기와, 장차 겪게 될 사춘기의 성과 하나님이 원하시는 결혼 같은 삶에 관한 주제에 이르기까지 기독교인으로서 알아야 할 것들에 대해 최대한 이해하기 쉽게 썼다.
저자 자신이 자녀의 나이 때에 겪은 경험과 고민을 토대로 쓴 것이라 말 그대로 ‘기독교’를 선물하고 싶은 엄마의 바람을 담았다. 초등 고학년 이상의 자녀와 그 부모가 함께 읽으면 더 유익하다. 자녀에게 기독교를 설명하고 신앙의 기본기를 가르치고 싶은데 마땅한 책이 보이지 않았다면, 이 책이 그 답이 될 것이다.


[ 저자의 말 ]


애당초 선명하지도 않았지만 날이 갈수록 희미해지는 것이 이제는 손으로 박박 문지르면 흔적 없이 지워질 것 같았다. 작가로서의 정체성. 
‘작가는 무슨….’ 
뒷짐 지고 먼 산 보고 서 있는데 쓰고 싶은 글의 목록이 머릿속에 자꾸자꾸 떠올랐다. 이렇게 떠오른 것을 놓칠까봐 급하게 기록하는 나를 보면서 ‘너, 참 허풍쟁이로구나’ 혀를 찼다. 책 한 권에 들어갈 이야기가 손바닥만 한 수첩에 빼곡히 들어차 넘칠 지경이 되었을 때 나는 하나님께 기도드렸다. 
‘하나님, 저 써요, 말아요?’ 
물론 나는 알고 있었다. 쓰든 말든 그건 내 자유라는 것을…. 그러나 내가 참을 수 없었던 건 내 안에 있는 냉기였다. 이 상태로는 아무리 쓸 이야기가 넘쳐도 시작할 수 없었다. 어쩌지를 못하고 있는 나에게 하나님께서 한 질문을 해오셨다. 
‘너 정말 그것을 쓰고 싶으냐?’
쓰라는 명령이나 허락이 아닌 이제껏 묶여 있었던 냉기에서 나를 단번에 풀어주는 질문이었다. 이 질문을 받고 나는 비로소 얼마나 내가 쓰고 싶어 하는지 알았다. 
‘네, 하나님. 그럼요! 저 정말 쓰고 싶어요.’
이미 다 알고 물으신 하나님께 난 정말 쓰고 싶다고 울며불며 소리쳤고 그 즉시 뜨거운 열정이 내 안에서 샘솟았다. 샘솟은 것 같기도 하고 폭포처럼 쏟아진 것 같기도 한 그 열정이 내게 필요했다는 것을 하나님은 아셨다. 그 열정이 이 책을 만들었다. 거의 다 썼던 원고가 날아가도, 물고기 배 속에 갇힌 요나처럼 원고가 묶여 있어도 나는 상심하지 않았다. 
내게 있어야 할 것을 이미 다 알고 계신 하나님 때문이다. 나는 정말 하나님이 좋다. 하나님께서는 나의 모든 것을 알고 계신다. 내게 이 사실은 매일의 위로요 매일의 힘이다. 
나는 하나님의 밭에서 일하는 충성스러운 여종이 될 것이다. 해 뜨기 전에 제일 먼저 주인의 밭으로 달려가서 내게 맡겨주신 일을 할 것이다. 햇볕에 새카맣게 타고 맨발로 다니고 맨손으로 일해서 여자인지 남자인지 구분이 어려운 그런 여종이 될 것이다. 
그저 열심히 일할 것이다. 해가 저물도록 일거리를 찾지 못해 주인의 마음을 안타깝게 하는 미련한 자가 되지도 않고, 일찍부터 와서 일했다고 남들보다 삯을 더 쳐달라고 요구하는 욕심쟁이도 되지 않을 거다. 주인의 밭에서 주인의 허락 아래 일 할 수 있다는 그 기쁨, 그 존재감이 얼마나 귀한 것인가를 이 책을 쓰면서 알게 되었기 때문이다. 
지난 2월 사랑하는 나의 시아버님이 그동안 몸담아 오셨던 대학에서 정년 퇴임을 하셨다. 젊은 자식들보다 모든 면에서 훨씬 앞서 계신 분이 현장을 떠나신다니 내 마음이 오히려 착잡했는데, 아버님을 위해 기도드릴 때 하나님께서 내게 찬송가 한 곡을 주셨다.


나의 죄를 정케 하사 주의 일꾼 삼으신
구세주의 넓은 사랑 항상 찬송합니다
나를 일꾼 삼으신 주 크신 능력 주시어
언제든지 주 뜻대로 사용하여 줍소서 (찬송가 350장)


‘어쩌면! 하나님, 감사합니다! 이렇게 이것으로 끝이 아니군요. 종일 일거리를 찾지 못한 사람을 하나님의 일을 위해서가 아니라 그 사람을 위해서 주님 밭으로 불러주신 것처럼, 이제 사용 기한이 끝났다고 세상이 밀어낸 사람이라도 하나님은 언제든지, 또 다시 주님 뜻대로 사용해주시는군요. 다만 하나님의 역사를 위해서가 아니라 그 한 사람을 사랑하시기 때문에 그에게 일을, 일터를, 노동의 기쁨을, 살아 있음의 기쁨을 주실 것이군요.’ 
마음에 평안이 넘쳤다. 아버님께 주신 약속의 노래지만 나도 부를 것이다. 나도 아버님처럼 언제든지 주님 뜻대로 사용되고 싶다. 마지막 한 방울까지 다 타서 날아가도록 그렇게 하나님 앞에서 사용되고 싶다. 

목차


프롤로그


CHAPTER 1  우리의 눈을 굶겨야 한다
CHAPTER 2  하나님은 어디에 계신가
CHAPTER 3  우리의 입은 거듭나야 한다
CHAPTER 4  손으로 수고의 씨를 뿌려라
CHAPTER 5  아름다움은 누구의 것인가
CHAPTER 6  믿음이란 무엇인가
CHAPTER 7  구원은 어떻게 받는가
CHAPTER 8  신은 죽었다?
CHAPTER 9  죄는 무엇인가
CHAPTER 10  다시 오신다
CHAPTER 11  아름다운 사춘기
CHAPTER 12  다시 오실 왕의 자녀로 살기


에필로그
저자의 말

최에스더 소개

저자의 일곱 번째 책이다. 하나님은 사람에게 생각을, 그리고 글을 주셨다. 호모 사피엔스, 생각하는 사람으로 태어나 호모 나랜스, 어느새 그녀는 글을 통해 이야기하는 사람이 되었다.
《성경 먹이는 엄마》 출간 이후 그 집의 사 남매가 어떻게 자랐는지 16년 동안의 자녀양육 이야기를 썼다. 그런데 다 자라지 못해 아이들과 같이 성장하느라 고군분투했던 한 엄마의 자아 성장 이야기이기도 하다.
우선은 자신에게, 너라도 너의 이야기를 잊지 말라고. 다음은 자식들에게, 자기 이야기는 이렇게 소중한 거라고. 다음은 독자들에게, 당신이 쓰고 있는 당신의 이야기를 사랑하라고 저자는 이 책을 준비했다. ‘사랑’이라는 십자가를 지고 가는 우리 모두에게 응원이 되기를 바라면서.

저서로 《사랑으로 산다》, 《성경으로 키우는 엄마》, 《엄마의 선물, 기독교》, 《성경으로 아들 키우기》, 《성경 먹이는 엄마》(이상 규장), 《가족》(새물결플러스)이 있다.

이메일 eettoo@hanmail.net


최에스더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

더보기 펼쳐보기

함께 구매한 상품

배송안내

두란노몰 배송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 음반, 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17,000원 미만일 경우 2,500원, 17,000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 (02-2078-3300)
거래처배송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안내

교환/반품 신청 기간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3개월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교환/반품 배송비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해당 상품의 회수 비용은 무료이나,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왕복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제품 검수과정에서 사유가 일치하지 않을 경우, 거부 또는 반품으로 진행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발생되는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 불가 사유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7일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3개월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불가합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반품이 안 될 수 있으니 해당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