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잎은 바람에 흔들리고
할인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꽃잎은 바람에 흔들리고

정가 10,000
판매가 9,000(10% 할인)
포인트적립 500

배송정보 배송비 2,500원 (10,000원 이상 무료)

출고예정일

(평일 기준) 주문일로부터 2일이내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해외배송 가능

수량 닫기 버튼 9,000
총 수량 1 총 할인 1000 총 금액 9,000
브랜드 도서출판 하나로 선 사상과 문학화살표
저자 류용하  화살표
출간일 2021-04-26
ISBN 9791188374298
쪽수 136
크기 신국판

상세정보



이 시집은...


 


류용하 시인의 두 번째 시집이다.


사람들은 누구나 꽃을 좋아하고 그 향기를 즐긴다. 그런데 그 꽃도 바람이 불면 흔들리고 향기가 널리 퍼져 나간다. 제목이 범상치 않다.


“꽃샘바람”을 연상케 한다. 짧지 않은 세월 속에 공직에서 요직을 거치면서 꽃도 피우고 때로는 세찬 바람 속에 견디어 온 삶의 여정을 자연 속에 녹이며 형상화한 시를 쓰고 있음을 보게 된다.


살아오면서 꽃도 피우고 향기도 풍겼지만 바람에 흔들리고 시달렸음을 보게 된다. 인생사가 녹록치 않음은 누구나 겪는 체험이다.


류용하 시인은 꽃샘바람 속에서도 꽃을 피워내고 향기를 발하는 시인인 것이다. 그 꽃과 향기를 통해 사람들의 시선을 끌고 후각을 즐겁게 해 주는 언어 예술인 시와 밭을 가꾸고 있는 것이다. 시인의 시의 밭에서 지친 영육의 쉼을 얻어 도약의 발판이 될 수 있을 것이다.


(박영률 박사의 서문 중에서)



시인의 말


누구에게나 생과 삶은 존재하고 그 굴레를 벗어 날 수 없다.


생과 삶의 여정은 짧기도 하고 길어지기도 한다. 봄이 오면 만물이 소생하고, 꽃이 피고, 새가 노래하여 세상천지에 생기와 활력을 불어 넣고 계절마다 뜀박질과 춤사위는 그 숨결을 달리 한다. 그럼에 그들을 표현하는 시인의 목소리도 숨 쉬고 잠들고 깨어나 세상 만물에 젖어든다.


사람들은 누구나 보다 나은 삶의 여정을 꿈꾼다. 그 꿈에 시인은 싯귀로써 그들에 답하고 그들을 벗 한다. 때론 삶의 여백을 채우고 때론 비우며 생을 찬미한다. 산천도 초목도 그 속에 깃든 온갖 생명들도 다 함께 어울려 꽃피우고 포옹하고 이 세상을 아름답게 엮으며 우리의 생에 보람이 깃들기를 염원하여 글 속으로 이끌어 키워나간다.


남은 세월은 사람마다 다르다. 다른 만큼의 세월을 노래하고 여백을 채우고 비우는 것도 시인의 몫이다.


언제나 세월의 아름다움을 살들이 엮어 내고 생사고락의 굴레를 승화하여 뜻깊은 삶의 여정이 되도록 표현하고 더욱 많이 드러내 보이기를 기대하며 높은 산과 깊은 골짜기 강가를 벗하여 끝없이 달려 나아가며 서문을 써주신 존경하는 박영률 박사님께 감사를 드린다.



목차



시인의 말5


서문6


 


1부 삶의 여정


 


봄맞이14


새봄16


봄비17


바람이 일고18


대지의 젖줄19


폭염20


폭우22


빗줄기23


8월이 가면24


구름 속에 저녁놀26


소슬바람27


가을이 깊어지면29


가을비31


파란 하늘가32


11월이 오면33


겨울새35


 


 


2부 삶의 여정


 


첫눈38


11월이 가면40


밤바람42


까만 밤 새하얀 돌덩이43


푸르름은 바람을 타고44


아침 햇살45


저녁어스름47


그대 가슴속에49


숨소리51


인연의 자락53


멍에55


정직 그토록 어려운 가57


밤새59


산성 자락61


수유 시장63


창공은 넓고 대지도 넓고65


 


3부 삶의 여정


 


붉은 저녁나절68


이슬69


연등71


당산철교72


산비탈74


기다림76


연륜77


신발을 따라78


세월은 구름과 바람과 함께80


연포탕82


84


산허리 돌아85


그리움86


밤을 잊은 그대87


밤사이89


해질녘91


 


 


4부 삶의 여정


 


시절94


불청객96


행주산성97


절개98


바람100


복날102


9월104


가을이 올 것이니105


벌집107


파란하늘 파란마음109


산성의 솔향기111


벌 떼112


벽돌 삶을 품은 벽돌 1114


벽돌 삶을 품은 벽돌 2116


메밀전병118


월급통장 1119


월급통장 2121


여백122


 


연두 시


 


을미 원단124


을미 중추126


새해 여명을 반기며128


정유 새벽130


정유 또 한 해 저물고131


기해 새해에는133


경자 새해를 열며135



추천의 글



류용하 소개

· 1949년 경상북도 영주 출생
· 아호: 청계(靑溪)
· 영주종합고등학교 상업과 졸업
· 한국방송통신대학교 행정학과 졸업
· 숭실대학교 노사관계대학원 졸업
· 체신부, 노동부 근무
· 근로복지공단 본부장 역임
· 2020년 「하나로 선 사상과 문학」 신인상으로 등단
· 「하나로 선 사상과 문학」 작가회 운영위원

· 시집: 『서천에 흐르는 소백산 - 고향 산천과 새 생명』 (제1시집)


류용하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

더보기 펼쳐보기

배송안내

두란노몰 배송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 음반, 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1만원 미만일 경우 2,500원, 1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 (02-2078-5776~7)
거래처배송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안내

교환/반품 신청 기간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3개월 이내,
또는 그 사실을 알게된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교환/반품 배송비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해당 상품의 회수 비용은 무료이나,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왕복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제품 검수과정에서 사유가 일치하지 않을 경우, 거부 또는 반품으로 진행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발생되는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 불가 사유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7일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3개월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불가합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반품이 안 될 수 있으니 해당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